이심전심 n Talk

농심 창립 50주년 기념 패키지

 

 

 

'1965년 9월 18일'에 태어난 농심이 올해로 창립 50주년이 되었습니다.

지난 반세기 동안 농심은 고객 여러분과 함께 희로애락을 같이하며, 재미있는 많은 추억을 쌓을 수 있었습니다. 모두···. 지난 50년 동안 변함없는 사랑을 보내준 고객 여러분 덕분입니다. 감사합니다. ^^

 

 

 

 

 

 

 

얼마 전 농심은 고객 여러분의 사연을 응모 받아, 농심 제품 패키지에 사연을 인쇄한 '농심 창립 50주년 기념 패키지'를 만들었습니다. 신라면(1986년), 안성탕면(1983년), 짜파게티(1984년), 너구리(1982년), 짜왕(2015년), 새우깡(1971년), 양파링(1983년) 7개 제품에 각각 2개의 사연이 인쇄되었는데요.

 

짜왕을 빼고는 모두 1970년부터 1980년대 제품이라서, 사연을 읽다 보면 아마 여러분도 비슷한 경험이 있을 거라 생각됩니다. 농심과 함께한 여러분의 추억은 무엇인가요? 댓글로 적어주세요. ^^

 

 

 

#. 신라면

 

  김지영(jyha*****)님

  유경(hide**)님

  시어머니가 끓여주신 최고의 신라면 

  처음 맛본 신라면의 매운맛 

3대가 함께 사는 집이라 어른들이 계셔서 부부싸움을 해도 혼자 속으로 쌓아두는 일이 많았는데 하루는 부부싸움을 하고 너무 속이 상해서 우울해하고 있었는데 제 속상한 마음을 눈치채신 시어머니께서 얼큰한 신라면 먹고 속 확 풀어버리라며 손수 끓여주신 눈물의 신라면 맛! 최고였어요.

8살 때 할머니가 끓여주신 신라면을 처음 맛보았다. 맵지 않게 끓이신다고 물도 많이 넣고 수프도 반만 넣고 끓이셨다는데 너무 매워서 '맵다 맵다'외치며 헥헥 거리며 먹었던 기억이.. 많이 매웠지만 너무 맛있었던 기억. 지금도 볼 때마다 생각난다.. 처음 맛보았던 그때 그 순간을... 

 

 

 

#. 안성탕면

 

  이선이(ferr****)님 

  한태희(th04**)님 

  안성탕면과 함께한 따듯한 학창시절 

  만능라면 안성탕면 

학창시절 출출한 배를 채우던 학교 앞 분식집에서 제일 많이 먹었던 안성탕면! 셋이 가서 두 개만 시켜도 아무 말씀 없이 공부하느라 힘들 텐데 많이 먹으라며 계란에 밥, 집 반찬까지 챙겨주시던 마음씨 좋은 아주머니! 지금도 잘 계시죠? 아주머니 덕에 학창시절이 따뜻했습니다. 

만능 라면 안성탕면을 우리 가족 모두 좋아해요!! 안성탕면은 어떤 재료를 첨가해도 모두 받아들여주는 마법 같은 라면이에요!! 우리 아빠는 김치와 콩나물을~엄마와 저는 햄을~우리 언니는 파 많이 많이!! 변치 않는 맛으로 영원하길 기원합니다!!

 

 

 

 

#. 짜파게티

 

  김서경(kskn**)님 

  오석철(acac***)님 

  대를 잇는 짜파게티 사랑 

  일요일엔 아빠가 짜파게티 요리사♪ 

어릴 때 학교에서 돌아오면 엄마한테 짜파게티 끓여달라고 하며 행복하게 먹었던 추억이 성인이 되어서 이젠 어린 우리 딸이 끓여달라고 하네요. 온 가족이 부담 없이 즐겨먹게 되네요~ 한결같은 맛으로 짜장면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짜파게티! 변치 않아 줘선 고마워요~ 

무뚝뚝하고 엄하기만 했던 아버지께서 어느 날 엄마와 우리들을 위해서 짜파게티를 해 주셨어요. 생전 없던 일이라 의아해하는 우리를 보면서 하시는 말씀 ''일요일엔 아빠가 요리사~♬'' 그날 이후 아버지와 한결 가까워졌음을 느낄 수 있었어요^^

 

 

 

 

#. 너구리

 

  김미정(yeap****)님 

  심혜영(agad****)님 

  내 별명은 너구리 

  잊을 수 없는 그때 그 너구리의 맛 

거의 30년 전 일이네요^^ 어릴 때 이모가 지어준 별명이 바로 너구리였습니다.. 이유는 제가 너구리 라면을 좋아했고 뭐든 잘 먹어서 통통했었는데 마침 너구리 라면 광고가 ‘오동통한 내 너구리’였죠?^^ 지금도 이모는 저를 너구리라고 부르시고, 저 역시 아직도 너구리만 먹어요. 

친구들과 집에 오는 길 비가 막 오더라고요, 우산도 없고, 배는 고프고, 비를 맞고 서있는데, 세 명의 친구들이 주머니를 탈탈 털어 너구리 하나를 사서 친구 집에 가서 끓여 먹었어요. 너구리 한봉을 세 명의 친구와 먹는데, 양은 당연히 적었지만 얼마나 맛있었는지… 지금도 그 맛이 그립습니다. 

 

 

 

#. 짜왕

 

  주옥림(okli*****)님 

  서연옥(tjdu****)님 

  남편과 딸의 사랑을 듬뿍 받는 짜왕! 

  우리 아이 알람시계 짜왕 

짜장면을 너무도 좋아하는 남편과 딸은 짜장면 맛집을 찾아다닐 정도였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슈퍼에 있는 짜왕을 사 와서 끓여 줬습니다. 남편과 딸은 쟁반짜장 맛이 난다면서 너무 좋아했습니다. 짜왕 위에 오이 송송 썰어 올리고 삶은 달걀 반쪽씩 올려주면 어떤 외식보다도 맛있다고 합니다.  

아침이면 10번은 깨워야 일어나는 우리 아이, 짜왕 주면 아침에 깨우자마자 일어난다길래 반신반의하는 마음으로 짜왕 먹어라 불렀더니 정말 한 번에 일어났어요. 그 이후 한번 깨워서 안 일어날 땐 짜왕이 우리 아이 알람시계가 되어 주고 있습니다.

 

 

 

 

#. 새우깡

 

  최민경(cand****)님 

  박승영(jj142****)님 

  새우깡 매니아 박과장님(35세) 

  새우깡만 쥐면 울음 뚝!  

35세 박과장님의 출장가방에 절대 빠지지 않는 새우깡!! 한 번은 배를 타고 섬여행을 가는데, 갈매기밥 주라고 새우깡을 팔더라구요. 열심히 갈매기들을 향해 새우깡을 던져주는 딸을 보고 자기꺼라고 화내는 아빠는 진정한 새우깡 매니아랍니다!! 언제 어디서나 맛있는 새우깡^^ 

18개월 된 우리 아들이 새우깡을 정말 좋아해요. 울다가도, 짜증을 부리다가도 새우깡만 쥐어주면 울음을 뚝 그친답니다. ㅎㅎ 새우깡에 푹 빠진 우리 아들 마트에서도 새우깡 봉지만 집어주면 흥얼거리며 콧노래를 부를 정도이니 제게는 효자 과자네요. ^^감사해요 새우깡!! 

 

 

 

#. 양파링

 

  황미영(cestm****)님 

  조민기(ojl1****)님

  양파링 귀걸이를 한 소녀 

  영원한 소풍 친구 양파링

어릴적 유난히 꾸미기를 좋아했던 딸아이~!양파링을 길게 연결해 목걸이를 만들고,양쪽 귀엔 커다란 양파링 귀걸이를 하고서 모델이 된 듯 자랑하며 가족을 즐겁게 해주었던 추억이 떠오릅니다.훌쩍 커서 직장 생활을 하고 있는데,양파링 닮은 링 귀걸이를 여전히 좋아해요.♥ 

어린시절, 유치원 소풍 갈 때마다, 게임에 빠짐없이 등장했던 양파링. 실에 매달린 귀여운 양파링을 가장 먼저 입에 물고 오기 위해 정신 없이 뛰어다녔던 기억이 선합니다. 이제는 그 양파링으로 게임을 준비하고, 간식을 준비하는 선생님이 되었네요. 양파링은 영원한 우리의 벗입니다.

 

 


"50년간 사랑해주셔서 감사합니다."농심 제품에 얽힌 추억을 읽고가장 인상 깊었던 사연을 댓글로 투표해주세요!3명에게 신라면 선물세트를 드립니다#사연보러가기 ☞ http://blog.nongshim.com/1518#발표_9월21일

Posted by 농심 (Nongshim) on 2015년 9월 14일 월요일

 


"50년간 사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농심 홈페이지 바로가기 : http://www.nongshim.com/promotion/nongshim_50th_memory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조영남 2015.09.15 15: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라면에 한표

  2. 김보미 2015.09.15 1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양파링 조민기님 ★

    요즘과는 사뭇 다른 학창시절 소풍날의 아련했던 기억이 떠오르는 사연이네요 상상만으로도 기분좋아지는 사연에 절로 웃음이 납니다

  3. 2015.09.15 15: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2015.09.15 15: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2015.09.15 16: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안휘성 2015.09.15 16: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라면에 한표합니다~~!! ^^

  7. 정민희 2015.09.15 16: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라면 #김지영 님! 사연이 너무 애뜻하고 고부간의 갈등 없이 잘지내시는 모습이 너무 보기 좋아 1표^^♡

  8. 2015.09.15 17: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9. 이현중 2015.09.15 1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성탕면 이선이님의 사연이 가장 인상깊네요!! 이 사연처럼 농심은 50년이라는 오랜시간 동안 많은 이에게 추억을 만들어주었던 것 같아요. 농심에 감사합니다.

  10. 박상현 2015.09.15 2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검색해보니까 신라면이 30년이 됐네요.
    처음 신라면이 나왔을때 그맛을 다시맛보고 싶습니다.
    이종사촌형제가 같이모여살때 부모님 모두 일나가시고 돈이없어서 구멍가게에서 외상으로 신라면을 사러갔을때 주인아줌마가 외상하는걸 알고 우리보다 늦게온 다른사람들 계산이 다끝날때까지 얼굴도 안보고 한참 지나서야 동생들 배고플까봐 외상이라고 늦게주냐고 하내며 겨우 라면 세봉지를 외상으로 사서 동생들이랑 핫도그처럼 돌돌 말아서 먹으며 허기를 체우던 때가 생각이 납니다.
    그땐 모두다 어려운 때였는데...
    이제는 라면이 간식이되는 날이왔네요.
    부모님 안계실때 허기를 채워주던 맛있었던 어려운 시간을 함께했던 신라면이 생각이납니다.
    예전 그맛의 신라면을 또한번 맛보고 싶네요.왠지모르게 콧끝이 시큰해 집니다.ㅎㅎ

  11. 이수영 2015.09.15 2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성탕면 이선이 님 사연에 한 표.
    마음 따뜻한 아주머니 사연이 정겹네요^^

  12. 손슬기 2015.09.15 2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승영님 ㅎㅎ아이가 맛잇는걸아네욯ㅎㅎ

  13. 박현경 2015.09.16 1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성탕면 사연욤 ㅋ 저도 안성탕면만 먹어서 ㅋㅋ

  14. 윤미정 2015.09.16 2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요일엔 아빠가 짜파게티 요리사♪ 사연이 재밌고 부럽기도 한 사연이네요.

  15. 이정문 2015.09.17 0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요일엔 짜파게티보다 짜왕이 더 먹고싶음

  16. 김정화 2015.09.17 2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짜빠게티 사연에 공감해요.. 어렸을적 많이 아팠던 제가 약이 먹기 싫다며 엉엉 울면서 짜장면이 먹고싶다고 하는 저에게 엄마께서 맛있게 끓여주셨던 짜빠게티가 생각나고 그립네요^^

  17. 조주형 2015.09.20 2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짜파게티 사연에 한 표 남겨요..

  18. 송현주 2015.09.22 2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파링 조민기 님 사연이요. 소풍갈 때마다 양파링 귀걸이 했던 거랑 손에 여러 개 끼워서 먹던 기억이 새록새록 나네요. 더구나 양파링은 다른 과자에 비해 크기도 훨씬 커서 친구들과 나눠먹으려고 꼭 챙겨갔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