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심전심 n Talk

라면의 변신은 어디까지? '얼큰 장떡'

 

 

 

 

 

사진에는 분명 파전같은게 있는데...

라면 레시피...?

 

고개 갸우뚱 하시는 분들 있으시죠!

제대로 들어오신 것 맞습니다!

 

라면으로 장떡 & 전을 부칠 수 있다는 사실!

만들 수 있다는 사실!

 

도대체 라면의 변신은 어디까지일까요?

 

라면 요리에 한계가 없는 것을 보여주는!

오늘의 레시피

'얼큰 장떡'입니다.

 

 

 

 

'장떡'이라는 요리에 대해

먼저 알아보겠습니다!

 

 

장떡은

'고추장을 탄 물에 밀가루를 풀고

미나리와 다른 나물을 넣어 부친 전병'인데요~

 

 

오늘은 밀가루 대신

얼큰장칼국수 면을 넣고

고추장 탄 물은

숙성 다대기 스프를 넣어 만들거에요!

 

 

저도 처음엔

'에이 설마 되겠어..?'하는 마음이었는데요...

정말 됩니다... 됐어요...

밀가루를 안 사도 된다는 사실!

 

 

 

 

<필요한 재료>

 

 얼큰장칼국수 1개, 영양부추 20g, 홍고추 6g, 식용유 20g, 물 120g, 얼큰장칼국수 육수 130g

 

 

 

정말 초간단 재료죠?

 

혼자 만들어 먹기

참 애매한 음식이 부추전인데

얼큰장칼국수만 있다면

혼자 전 부쳐 먹을 수 있습니다!!

 

 

 

 

 

1. 영양부추는 씻어 물기를 제거한 후 길이 1.5cm로 썬다.

 

 

 

 

2. 홍고추는 물에 씻은 후 0.3cm 두께로 송송 썬다.

 

 

 

 

3. 냄비에 물(500mL)을 넣고 면과 분말스프를 넣어 중불로 5분 끓인다.

 

 

 

 

4. ③의 삶은 면과 육수(130g), 물(120g)을 믹서기에 넣고

숙성 다대기 스프를 넣어 곱게 갈아준다.

 

 

 


5. ④의 반죽에 ①, ②를 넣고 골고루 섞어준다.

 

 

 


6. 프라이팬에 식용유(10g)를 두르고 예열 시킨 후

의 반죽을 넓게 펴 약불로 4분 굽는다.

 

 

 

 

7. 앞면이 노릇해지면 뒤집고 나머지 식용유(10g)을 테두리에 둘러

3분간 더 구운 후 그릇에 담는다.

 

 

 

 

라면으로 만든 전! 장떡!

믿어지시나요...?

언빌리버블~~

 

면과 스프, 면수, 물을 넣고

믹서기에 위이이잉~ 갈아주면

반죽이 뚝딱 완성!

 

 

 

프라이팬에 장떡을 구울 땐

무조건 약불에서 노릇노릇하게 구워주세요~

 

뒤집을 때 전이 찢어지는

대참사(...)를 막기 위해

약불은 무조건 반드시 필수입니다!

 

쫄깃쫄깃~하고

노릇노릇~하고

바삭바삭~한

전을 즐기고 싶다면!

'얼큰 장떡' 오늘 도전해보세요 :)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