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심전심 n Talk

내꼬 막 달래요~ '꼬막 달래 칼국수'

 

 

 

 

 

언어유희를 발휘해 본 오늘의 레시피

'꼬막 달래 칼국수'입니다.

 

내꼬 막 달래요~라고 하면

기억에 쏙쏙 남는다는 거!

 

내 칼국수 라면까지

모든 사람들이 달라고 하는

먹고 싶게 만드는

마성의 레시피!

 

사진만 봐도

당장 먹고싶은

극강의 비주얼...

얼른 만들러 가볼까요?

 

 

 

<필요한 재료>

 

 얼큰장칼국수 1개, 물 500mL, 꼬막 12g, 달래 20g,

다진마늘 5g, 참기름 약간, 참깨 약간, 간장 2g

 

 

 

겨울철에 무조건 생각나는

꼬막!

 

외쳐 꼬막무침!

 

얼큰장칼국수와 함께 먹으면

훨씬 더 꿀맛입니다.

 

 

 

 

1. 달래를 씻어 4cm 길이로 썬다.

 

 

 

 

2. 꼬막을 흐르는 물에 여러 번 씻어 끓는 물에 넣고,

한방향으로 저어가며 껍질이 벌어질 때까지 익혀 살을 분리한다.

 

 

 

3. 꼬막살, 달래, 다진 마늘, 참기름, 참깨, 간장, 숙성양념장다대기를 잘 섞는다.

 

 

 

 

4. 물이 끓으면 면과 해물맛스프, 부추듬뿍건더기를 넣고 5분간 끓인다.

 

 

 

 

5. 그릇에 담고 ③을 올려준다.

 

 

 

 

새콤달콤 빠알간 꼬막무침과

푸릇푸릇 향긋한 달래의 만남!

 

군침 사르르...

 

상상되는 그 맛에

다시 한 번 침샘 폭발...

 

 

 

 

꼬막, 맛있긴 하지만

손질하기가 좀 까다로운데요~

 

뻘이 많이 나올 수 있기 때문에

꼼꼼한 해감에 신경 써주세요!

 

그리고 꼬막을 너무 많이 삶으면

질겨지기 때문에

한 두 개 껍질이 벌이지기 시작하면

불을 끄고 꼬막을 건져내주세요~

 

 

내 입에서 뛰노는

바다와 육지의 맛을

느끼고 싶다면!

 

아무에게도 주고 싶지 않은

내꼬 막 달래요~

칼국수를 맛보고 싶다면!

 

'꼬막 달래 칼국수'

 

 

 

 

 

 

 

 

 

신고
  1. 몸과 마음이 춤추는 태양인이제마한의원&부야한의원입니다. 2017.02.16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면만 먹으면 왠지 건강하지 않게 먹는 느낌인데,, 이렇게 먹으면 건강식 같아요^^ 봄냄새 물씬 풍기는 레시피, 집에서 꼭 따라해볼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