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심전심 n Talk

기름에 비벼 먹는 

아부라소바 (油そば)




최근 국내에도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는 임대료와 식재료비,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부담을 극복하기 위해 셰프 혼자서 음식을 만들고 서비스하는 바 카운터 형태의 음식점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 대표적인 곳이 오픈 한 지 불과 몇 달 밖에 지나지 않아 ‘2018 미쉐린 가이드’에서 빕그루망에 선정된 ‘옥동식’을 비롯해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활약을 했던 정창욱 셰프가 최근 오픈한 ‘금산제면소’ 등이다.


일본은 버블경제 붕괴 이후 장기불황이 지속되면서 우리나라보다 훨씬 앞서 바 카운터 형태의 음식점들이 나타났다. 소규모 점포에서 효율적인 주방 운영과 서비스 시스템 구축을 통해 인건비를 줄이고 매출을 극대화해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시스템에 대한 고민을 통해 정착되었다. 이번에 소개하는 아부라소바(油そば)도 그러한 곳이다.




<10여석의 좌석과 주방으로 구성된 아부라소바 내부 전경>


소바는 일본을 대표하는 음식 중 하나로 메밀가루로 만든 면을 차갑게 한 츠유에 찍어 먹거나 따뜻한 장국에 덴푸라, 파, 미역, 유부 등 고명을 얹어 먹는 담백한 음식으로 알려져 있다.


일본 아카사카 미츠케 역 인근에 위치한 아부라소바(油そば) 는 비벼먹는 면 요리를 선보이는 곳이다. 갓 삶은 뜨거운 생면에 참기름과 간장 베이스의 특제 소스, 식초와 라유를 뿌려 마치 비빔면처럼 비벼서 먹는데, 매콤한 맛과 기름의 감칠맛이 감돌아 한국인들의 입맛을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토핑은 죽순, 차슈, 파 등이 올라간다.


기름에 비벼먹는 소바라는 선입견 때문에 칼로리가 높을 것으로 생각할 수 있지만 칼로리는 라면의 2/3, 염분은 1/2 정도에 불과하다고 한다. 게다가 특별하게 배합한 기름의 주성분은 지방 연소 효과가 높고, 비타민E와 폴리페놀, 아미노산이 풍부하게 포함되어 있어 맛있고 몸에도 좋다는 설명이다.


아부라소바는 40년의 역사를 지닌 곳으로 일본 내 시부야, 긴자, 이케부쿠로, 신주쿠, 신바시 등 약 20여 곳에 체인점을 전개하고 있으며, 대만에도 진출했다. 아카사카 미츠케에 있는 아부라소바는 본점으로 5평 남짓한 작은 공간에 10석 정도의 바 테이블이 전부이다. 줄을 서서 기다리다가 입장을 하면 식권 발매기에서 원하는 메뉴를 선택해 주문하면 된다. 




<매장 내부에 위치한 식권 발매기와 아부라소바 메뉴>


메뉴는 아부라소바 한가지로 매운맛(820엔) 이나 보통맛(760엔)을 선택하면 된다. 메뉴에는 기본 토핑이 올려져 있지만 죽순·차슈·파·반숙계란·구운김 등 원하는 토핑을 추가하려면 비용을 추가로 지불해야 한다. 이곳이 오랫동안 사랑 받는 가장 큰 이유는 무엇보다 보통이나 대, 특대 사이즈 모두 음식 가격이 동일해서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든든하게 한 끼를 먹을 수 있다는 점이다.




<설명서에 따라 취향대로 양념을 넣고 비벼서 완성한 아부라소바>


더욱이 모든 좌석이 바 테이블이라서 자리에 앉으면 바로 눈앞에서 음식 만드는 모습을 지켜볼 수가 있어서 지루할 틈이 없다. 아부라소바를 처음 방문한 고객도 먹는 방법을 한 눈에 알 수 있도록 자세하게 적은 설명서를 좌석 앞 카운터에 붙여 놓았다. 바 테이블 위에는 라유, 식초, 다진 양파, 후춧가루가 준비되어 있어 취향대로 넣고 비벼 먹으면 된다.




<좌석 앞 카운터에 부착된 아부라소바 먹는 방법과 식초와 라유, 설탕, 특제소스 등의 각종 양념>




아부라소바 먹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① 먹기 전에 라유와 식초를 면 위에 두른다. (보통은 2번, 대 3번, 특대 4번)

② 바로 잘 저어준다.

③ 뜨거울 때 먹는다.


즉석에서 삶아 탱글탱글한 면에 고명을 올려내는 아부라소바는 이곳에서 추천하는 먹는 방법에 따라 소스를 넣어 슥슥 비비면 면에 기름이 잘 어우러져 매콤하지만 고소한 맛과 죽순 등 토핑이 맛을 더해 매콤한 맛을 좋아하는 한국인들의 입맛을 사로잡기에 부족함이 없다. 기름에 비볐지만 국물이 없어서 한 그릇에 600kcal 정도로 라멘보다 칼로리가 2/3정도로 낮다고 한다.



[음식점 정보]

주소 : 東京都 港区 赤坂 3-10-20

연락처 : 03-5571-6011

영업시간 : 오전 11:00~오전 5:00 (일요일 11:00~22:00)





※ 본 블로그에 게시한 글은 개인적인 것으로 농심의 입장, 전략 또는 의견을 나타내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