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심전심 n Talk

여러분 안녕하세요. 슈퍼펭귄입니다. 오랜만에 인사 드립니다. 왠지 길었던 겨울은 잘 보내셨나요? ^^ 언젠가부터 출근길이 환해지는 것 같더니 봄이 성큼 다가왔네요. 슈펭은 봄을 무척 기다렸습니다. 벚꽃, 동백꽃, 개나리 등 꽃구경도 가고, 자전거도 타고... 벌써 봄기운이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오늘은 뜬금없이 퀴즈부터 내겠습니다.
 퀴즈) 이 그림은 양파링의 뒷면입니다. 양파링의 뒷면에서 사라진 것은 무엇일까요?


정답을 알 것 같나요? ^^ 힌트는 그 동안 늘 있었던 것, 너무 익숙한 것, 없으면 허전한 겁니다. ㅋㅋ 정답은 바로 '가격'이랍니다. 아무리 찾아봐도 가격표기가 없죠? 얼마 전까지만 해도 바코드 아래에 '희망소매가격 : 900원'이라고 표기되어 있었는데 말이죠.

"이럴 수가! 가격이 없다니???" 많은 고객분들이 양파링에 가격이 안 적혀 있다고 문의를 해주셨습니다.
"인쇄가 잘못된 것 같다.", "가격을 숨기는 이유가 무엇이냐?", "가격을 표시하지 않다니 불법 아니냐?"

그렇다면 왜 가격표기가 사라졌을까요? 이유는 올해 7월부터 시행하는 가격 미표기 제도(Open Price) 때문입니다. '가격 미표기'란 제품에 가격을 표기하지 않고 유통업체에서 판매가격을 결정하는 것입니다. 현재 많은 품목이 가격 미표기를 적용하고 있는데, 먹는샘물(삼다수), 시리얼, 우유, 커피 등이 대표적입니다. 올해 7월부터는 라면, 과자, 아이스크림도 가격을 표기하지 않는다는 것, 여러분은 알고 계셨나요?

말씀드린 것처럼 정부(지식경제부)의 주도로 2010년 7월부터 라면, 과자, 아이스크림 가격표기가 사라집니다.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1) 유통업체의 건전한 경쟁을 통해서 소비자들에게 낮은 가격을 제공
 2) 표기가격을 높이고 할인행사를 하는 '눈 가리고 아웅'식의 행위 근절


그 동안 라면이나 스낵에 붙어있는 것이 너무 당연한 일이었기에 많은 분들이 판매가격을 제조업체에서 결정한다고 알고 계십니다. 가격은 본래 유통업체(할인점, 편의점, 슈퍼마켓 등)에서 결정하는 것입니다. 유통업체에서 제품을 얼마에 팔든 제조업체에서는 관여할 수 없는 것이죠. 그래서 현재 표기된 가격이 '희망' 소매가격인 것입니다. '이 정도가 적당한 가격입니다.'라는 가이드라인 정도이지, 제조업체에서 가격을 정하는 것이 아닌 것이죠.

이심전심 독자 여러분, 7월부터 모든 라면과 스낵, 아이스크림에서 가격이 사라진다고 해도 놀라지 마시길 바랍니다. 여러 곳의 가격을 비교하고 가장 싼 곳에서 구매하도록 하세요. 그럼 여러분의 마음은 가벼워지고 손에 든 지갑은 한결 무거줘질 겁니다. ^^

보너스 Q&A
1. 그렇다면 과자 한 봉지를 만 원에 팔아도 되는 건가요?
    → 가능합니다. 다만 과자 한 봉지를 만 원에 판매하는 가게에 손님이 갈까요? 과자 하나를 만 원에 팔려고 했다가 도저히 팔리지 않는다면, 과자가 팔리는 수준까지 가격을 낮추게 되겠죠. (주변 가격과 비슷하게 혹은 더 낮게) 이것이 바로 경제학의 아버지 아담 스미스의 '보이지 않는 손'이고, 정부에서 얻고자 하는 효과일 것입니다. 

2. 올해 7월부터 가격 미표기 제도를 도입하는데 작년부터 가격표기를 뺀 이유는?
    → 테스트 개념입니다. 가격 미표기를 도입하면 그 동안 가격 표기제도에 익숙해져 있는 유통업체와 고객분들이 혼란을 겪으시겠죠. 그래서 농심 대표(?)로 양파링에 가격 표기를 뺌으로써 다양한 반응을 수집하고 이에 대응하기 위해서였습니다. ^^ 이 점 널리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슈퍼펭귄
스낵CM팀의 주성용입니다. 제품의 탄생부터 죽음까지, 모든 것을 관리하는 PM(Product Manager)로 양파링, 포스틱, 포테퀸, 닭다리 등 대표적인 스낵제품을 아들딸처럼 키우고 있습니다.
소소한 일상과 재미있는 비하인드 스토리, 때로 부딪치게 되는 갈등과 고민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1. 잊기엔 너무 사랑해서 이별한 그 날부터 깨달은 호세 2010.03.10 15: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가격 미표기 제도 덕분에 동네마트에서 싸게 먹을 수 있는 식품도 많지만,
    편의점으로 넘어가면 얘기가 좀 달라지더라구요...

    편의점에서도 양파링, 새우깡은 가격 변동없이 늘 사먹던 가격대로 사먹을 수 있어서 좋았는데
    말이죠,
    동네 마트에서 900원 하는 삼다루 2L를 편의점에서 1200원에 파는 알바생은 그저 미안한 마음에,
    흑흑;;;

  2. 청명 2010.03.10 2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음... 근데 과연 그렇게 되면 동네슈퍼의 가격은 어찌될지 걱정이군요.... ; ㅅ;

  3. 요시 2010.03.11 2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ㅋㅋ
    가격을 모르고 사는것도 정말 불안하던데..ㅋㅋ
    혹시나 비싸면 어쩌나 하구요~
    양파링을 더 유심히 봐야겠어요^^

  4. 신난제이유 2010.03.18 1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익부빈익빈마냥, 바가지 씌워서 팔아도 상관없다는 이야기라면..
    할인마트에서는 무진장 싸겠지만, 유원지나 사람들이 많이 놀러오는 곳에서는
    얼마나 가격이 오를지 전혀 예상할 수 없겠네요.
    뭔가 장단점을 가진 제도라서 좋다라고도 쉽게 말 할 수 없네요.

  5. 양파링 2010.05.01 1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랫군요! 사실 요즘 가격표가 사라진 과자들을 종종 보면서, 저는 그것이 위법인줄 알고, 조치를 취할려고 했어요! ㅋㅋ 언젠가 언뜻 가격을 표기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글을 본것같아서..그런데 저런 정책이 시행되고 있었군요~어쨋든 저는 오늘 동네 구멍가게에서 양파링을 샀다가, 유통기한이 지나서 꼬깔콘으로 바꿔와서 먹고 있네여. ㅋㅋ

    • 농심기업블로그 2010.05.02 2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책 시행 후 반응을 살펴보며 더 나은 개선안이 나오리라 기대해 봅니다. 양파링은 어떤 가게인지 알려주시면 담당영업사원을 통해 유통기한 지난 제품이 진열되지 않도록 조치해 보겠습니다.^^

  6. 바가지 씌어도 모르겠네여. 2010.05.01 14: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격을 모르니 제가 맞은 가격에 산건지 모르겠잖아요. 동네 슈퍼에서 과자를 몇봉지 샀는데 생각보다 돈이 좀 더 많이 나온 것 같더라고요. 그래서 계산기로 집에서 하나하나 다시 계산해 봤더니 몇백원 더 비싸게 나온거 같아요. 그런데 양파링 진짜 가격을 모르니, 아줌마가 잘못 계산 한건지 아니면 양파링 가격이 1200원인건지....

  7. 담합 2010.05.08 16: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위의 여러가게들이
    담합을할수있지않을까요??
    여러가지 이유로 오히려 소비자들이 손해를보진않을까싶네요...

  8. 최호준 2010.11.16 1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픈 프라이스 제도가 서민들을 잡습니다. 과자 사러갔다가 가격이 없어서 무얼 얼마만큼 사야할지 몰라 계산코너에 가서 물어보고 샀습니다. 서민들은 과자 가격이 비싸면 안 삽니다. 호주머니 사정을 봐서 사기도 하구요. 얄팍한 장사꾼들의 상술이라는 생각을 했었는데 거기에 이정부가 한 몫 했군요. 한 마디하고 싶어도 참습니다.

    • 농심기업블로그 2010.11.18 0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 여러 불편에 대해 저희도 듣고 있는데요. 정부의 정책이라.. 기업이 이를 변경하기는 어렵습니다. 시행 후 상황을 판단하며 정부의 더 나은 개선이 있지 않을까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