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심전심 n Talk

- 신라면·신라면블랙과 함께 식품 한류 3총사



  농심이 여수엑스포를 기념하여 내놓은 ‘블랙신컵’이 국내외 방문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보이면서 일본 및 미국 수출길에 올랐다. 또한 아시아나 국제선의 기내식으로 선정돼 6월부터 공급된다. 이에 따라 블랙신컵은 세계 80여 개국에 수출되는 ‘신라면’과 해외에서 호평 받는 ‘신라면블랙’에 이어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는 한국 매운맛의 명성을 이어가게 됐다. 


  농심은 우선 일본에 블랙신컵 150만개를 수출하고, 현지 대형 유통업체 ‘이토요카도’에 입점시켰다. 1997년 일본 최대의 편의점인 세븐일레븐을 통해 신라면 판매가 일본 전역으로 확대되었으며, 최근 유니클로에서 신라면 티셔츠를 판매할 정도로 일본 내에서 신라면은 한국을 대표하는 브랜드로 확고히 자리잡았다. 블랙신컵도 일본 신라면의 명성을 이어 컵라면을 유난히 좋아하는 일본인들의 입맛을 사로 잡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미국에는 5만개의 블랙신컵이 수출됐다. 농심은 미국법인인 농심아메리카를 통해 미국 유통체인인 ‘H-Mart’ 등 미국 현지 대형마켓에 입점을 완료했다. 미국의 한 바이어는 “신라면블랙은 한인시장과 히스패닉시장에서 유독 잘 팔리는 인기제품이다. 신제품 블랙신컵이 신라면블랙의 후광효과를 톡톡히 볼 것으로 본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와 함께 블랙신컵은 아시아나항공의 국제선 기내식으로 선정돼 6월부터 제공된다. 

  이처럼 블랙신컵이 출시 3주 만에 국내외에서 큰 호응을 얻는 것은 신라면과 신라면블랙의 영향이 크다. 

  농심 관계자는 “지난해 면류 수출액이 크게 늘어났고, 이 가운데 라면이 차지하는 비중이 75%를 넘는 등 한국 라면은 명실상부한 한류 제품”이라며, “전 세계 80여개국에서 연간 약 2억개 이상 팔리는 신라면과, 지난해 9월부터 해외생산 및 수출을 시작해 최근까지 약 9백만개 이상 해외에서 팔린 신라면블랙의 현지 판매 노하우를 충분히 살려, 블랙신컵도 신라면-신라면블랙의 계보를 잇는 식품 한류 3총사로 키워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블랙신컵은 고기와 양파를 진하게 우려낸 국물에 각종 야채로 만든 양념스프를 가미해 라면 본연의 깊은 맛을 구현한 제품으로, 농심이 신라면 수출을 통해 축적한 라면개발 노하우에 농심만이 보유한 최첨단 설비와 특허공법이 접목돼 빚어진 고품질 용기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