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심전심 n Talk

하루 세끼를 안성탕면만! 84세 농심 할아버지



올해는 안성탕면이 출시된 지 3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30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구수한 국물 맛으로 온 국민의 사랑을 받고 있는 안성탕면. 여기 그 30년 역사의 산증인이 있습니다. 안성탕면 출시 이후 하루 세끼 안성탕면만을 먹어 화제가 되고 있는 박병구(85세) 할아버지인데요. 40여 년째 농심 라면만 고집하는 할아버지를 만나기 위해 강원도 화천군 사내면 광덕4리로 향했습니다.




■ 내 마지막 선택은 ‘라면’


박병구 할아버지가 라면으로만 삼시 세끼를 해결해온 것은 1972년, 할아버지께서 44세이던 때부터입니다.

“젊을 때부터 장이 안 좋았는데, 어느 날부터인가 먹는 대로 토해버렸어요.”

주변에서는 몸에 좋다는 약과 음식을 구해 할아버지께 드렸지만, 전혀 효과가 없었습니다. 그런 할아버지가 마지막으로 선택한 음식이 바로 라면이었습니다.

“‘다른 음식과 뭐가 다르겠어?!’라는 체념과 늦장가로 본 세 아이(1남 2녀) 때문에라도 살아야 한다는 의지가 엉켜있었어요.”

그런데, 별 기대 없이 먹었던 라면이 박병구 할아버지를 살렸습니다. 아무것도 게워내지 않았고, 몇 년 만에 포만감을 느낀 것. 

“‘아, 이제 먹고 살 수 있겠구나!’하는 희망이 생겼지요.”



■ 다른 라면은 NO, 오로지 농심 라면


할아버지가 처음 맛본 라면은 농심 ‘소고기라면’이었습니다.

“다른 회사 라면도 먹어봤는데, 농심 라면만 느끼하지 않고 담백해 입에 맞았어요.”

그 이후 할아버지는 ‘해피 소고기라면’과 ‘안성탕면’만 고집하고 있습니다. 안성탕면이 1983년에 출시되었고, 해피 소고기라면이 1998년경에 단종된 것을 감안할 때 할아버지는 최소 25년 이상 안성탕면만을 먹고 있는 셈입니다.

때마침 식사시간이 되었습니다. 할아버지와 함께 안성탕면 한 그릇을 끓여 먹으며 이야기를 나누기로 했습니다. 할아버지는 매일 자신만의 방법으로 라면을 직접 끓여 먹는다며 냄비에 물을 끓이기 시작했습니다.

할아버지의 안성탕면 조리법은 독특합니다. 먼저 면을 끓인 후 뜨거운 물은 버리고, 차가운 물을 붓습니다. 여기에 스프를 뿌려서 비벼서 먹습니다.

“옛날에는 농사일하기 바쁘니, 차갑게 라면을 끓여서 후루룩 금방 먹어 치우고 다시 밭으로 일하러 나갔지요. 그때 습관이 남아있어 아직도 라면을 이렇게 끓여 먹어요.”

라면은 꼭 냄비 뚜껑에 덜어 먹어야 맛있다는 할아버지는 안성탕면 한 그릇을 금방 비웠습니다.



■ 농심 라면 마음 놓고 드세요


농심이 박병구 할아버지의 소식을 처음 접한 것은 1994년. 당시 이장이었던 정화만(73세) 씨의 제보 덕분이었습니다. 정화만 씨의 친동생이자 현재 광덕4리 이장인 정화철(64세) 씨는 “박씨 할아버지의 사연이 안타깝기도 했고, 농심에 연락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지 않을까 하여 형님이 직접 편지를 보냈다.”라고 그 당시를 기억했습니다. 

그 후로 농심은 할아버지의 건강을 바라는 마음으로 3개월마다 안성탕면 9박스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평소 한 끼 2봉씩 드시던 할아버지가 최근에는 한 개 반으로, 현재는 한 개 정도로 양이 많이 줄었다 하니 걱정이지만, 할아버지는 아직 60㎡의 텃밭도 가꾸고 있다며 건강한 모습을 보여주셨습니다.


농심 라면과 함께해온 41년. 농심이 바라는 건 무엇보다 할아버지의 무병장수입니다. 



많이 드시고 오래오래 사세요~

<농심 춘천지점>


“안성탕면 배달 왔어요~”

할아버지와의 인연도 어느덧 3년째에 접어들었습니다. 3개월에 한 번, 안성탕면을 전해드리러 가는 날은 아침 일찍이 화천으로 떠납니다. 라면을 싣고 40분 남짓 할아버지 댁으로 향하는 마음은 언제나 뿌듯하죠.

“할아버지! 할아버지!” 이렇게 몇 번을 외쳐야 간신히 소리를 들으시고는 얼굴을 비추시는 할아버지. 요즘 들어 귀가 많이 어두워지셨습니다. 그동안 편찮으신 데는 없으셨는지 별일은 없으셨는지 귀 가까이 얼굴을 대고 여쭤보는 게 첫 번째죠. 라면을 드릴 때마다 커피 한잔 타주신다며 부엌으로 들어가는 할아버지 뒷모습을 볼 때마다 가족같이 느껴집니다.

할아버지 댁을 방문하고 돌아올 때면 항상 드는 생각이 있어요. 바로 할아버지의 건강이죠. 지금처럼 늘 웃으면서 찾아뵐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할아버지, 오래오래 건강하세요.”


농심 춘천지점 영업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