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심전심 n Talk



여러분은 라면을 어떻게 끓이시는지요
? ^^

라면 조리법을 따른다? 개성껏 끓여 먹는다?

ㅎㅎㅎ. 둘 다좋은 방법이라고 하면,저를 너무 회색분자로 보시려나요?

 

우리에게 라면은 상당히 일반적인 식품이지요. 굳이 조리법을 보지 않고도, 대략 물을 맞추고, 면 상태 봐서, 내 입맛에 맞는 익힘 정도를 알아서 먹을 수 있는, 국내에서는 그 정도로 일반적인 식품이 되어 있지요. (아아이쯤에서 느껴지는 라면의 위상 ?? ^^)

 

물론. 라면마다 뒷면을 보시면 조리법이 나와 있지요. 물은 얼만큼 넣어라. 몇 분 동안 끓여라. 스프는 언제 넣어라. 그런데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정말 이 조리법대로 조리를 하는 걸까요?

 

사실저도 입사 전에는, 대략 물을 넣고, (저는 일반적인 양보다 물을 좀 더 넣던가, 스프를 좀 덜 넣던가 했었답니다. 다소 싱겁게 먹는 편이라서요…) 끓이면서 면을 봐서 익은 듯, 확실하게 하고 싶으면 한 가락 먹어보고 불을 끄지요. 게다가 시간을 재서 불을 끈 적은 거의 없었고요. (사실시도는 몇 번이나 했었는데 왜 그런 날 꼭 전화가 오거나, 갑작스럽게 누군가 방문을 하거나 하지요.. .)

 

그럼, 라면 조리법이란 건 쓸모가 없는 걸까요?

누구나 자기식대로 끓여서 먹는데 뭐 큰 영향이 있을까요? 생전 처음 라면을 끓여보는 분들은, 필요할 수도 있겠군요. 실제로 외국인들에게 라면을 주면 어떻게 먹는 거냐고 꼭 물어 보더라구요. ^^ 그럼그 외의 사람들은 전혀 필요가 없으려나고민에 빠집니다. .ㅠ 그런데 또 우리가 라면에 일가견이 있다고 하는 분들의 이런 얘기를 들어본 적도 한 번씩은 다 있을 겁니다.

라면 맛있게 끓이는 법?  라면 뒷면의 조리법대로 끓이는 게 제일 맛있어!!”


이러면, 진짜 그럴까의심을 하게 되면서, 한 번쯤은 꼭 포장 뒷면의 조리법대로 끓여 먹어봐야 하는 의지에 불타게 되는 거죠. 사실. 요즘은 조리법대로 라면 많~~~이 끓여 먹습니다.

저울과 초시계에, 까지 가져다 놓고는 물도 계량해서 붓고, 시간은 초까지 정확하게 맞춰서 불을 끕니다. 오오이러면 제일 맛있단 말이지한 입 입으로 가져가 씹는 순간. !!…뭔가 이상합니다. 이건기대했던 촉감이 아닌 거죠. 생각보다 살짝 딱딱한 느낌…? 살짝 좌절합니다.


농심 내 라면 조리시 필요한 준비물들...

 

뭐가 문제인 걸까요. 가장 맛있다는 라면 조리법이 그동안 우리를 속였던 걸까요? 우리는 정녕 그동안 가장 맛있다는 라면 조리법에 놀아났다는 겁니까? 부르르설마,  진짜 이렇게 믿으실 분은안 계시겠지요.  ^^;:

 

사람마다 맛에 대한 기호가 다른 것처럼, 사람마다 씹는 느낌에 대한 기호도 다르지요.

라면 조리법에 나와 있는 조리시간은 전문가들이 여러 번 반복해서 끓여본 결과에 따라 정해진답니다. 일반적으로 꼬들꼬들한 면발을 즐기는 소비자들이 많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좀 꼬들꼬들한 면발에 기준을 맞추게 되는 것이지요.



아하~~그러니까 여기에 약간의 오해가 있었군요.
포장에 표기되어 있는 조리법은 분명히 많은 사람들이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조리법입니다. 여러 번의 실험을 통해 가장 편리하고 안정적인 조리법을 제공해 주지요. 하지만 과연 한 가지 조리법이 모든 사람들의 입맛을 만족시킬 수 있을까요?

 

저 같은 경우 면도, 밥도 충분히 익은 상태를 대체적으로 선호합니다. 하지만 제 친구는 꼬들꼬들한 면과 밥을 가장 좋아하지요(많은 분들이 꼬들꼬들한 면발을 선호하신다더군요. ^^). 중요한 건 개인의 취향에 얼마든지 많은 조리법이 있을 수 있다는 겁니다. 면을 끓이는 시간, 물의 양, 계란을 넣느냐 안 넣느냐는 끓이는 데 있어서 끊이지 않는 논쟁거리라고 생각합니다.

가장 많은 사람들이 선호하는 맛이 꼭 가장 맛있는 맛은 아닐 겁니다. ^^ 많은 사람들이 선호하지만, 정작 내 입맛에는 안 맞을 수도 있고, 많은 사람들이 별로라고 생각하더라도 나는 정말 맛있게 먹을 수도 있겠지요. 사람마다 입맛이 다르고, 면 익힌 정도에 대한 기호도 다르고, 스프의 양을 맞추는 것도 다를 겁니다. 그렇다면 이 세상의 라면을 먹는 사람들의 수만큼 라면을 끓이는 것에도 많은 방법이 있지 않을까요?

 

대량생산이라는 것이 개성도 없고, 멋도 없는 것을 의미하는 대표적인 예가 되어버렸지만, 라면 한 개도 조리하는 사람에 따라서 얼마든지 개성도, 멋도 살릴 수 있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는군요. 그럼 이쯤에서 다시 여쭤 보지요.


여러분은 라면 어떻게 끓여 드시나요?



Posted by 김혜원
영양조리팀 김혜원 대리입니다. '음식과 과학과 예술은 하나다!'(식과예일체^^)라는 신조를 가지고 조리의 과학화를 위해 힘쓰고 있습니다. 서양화에서 음식문화로 전공을 바꿔 공부한 것에 대해 많은 분들이 신기해 하시지만, 소설책이나 영화를 본 후 기억에 남는 것은 주인공들이 먹었던 음식! 이만하면 직업은 진짜 잘 선택한 것 같지 않나요? ^^ 다양한 조리법, 맛있는 음식에 대해 재미있게 얘기나눠요~

 

  1. 보남이 2009.05.22 13: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리시 필요한 준비물들.... 양은냄비가 빠졌네요... ㅋㅋ
    전에 설명해 주신적 있잖아요.~ 왜 양은냄비가 필요한지!!

  2. fruitwine 2009.05.22 2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걸보니 네이버 지식인이 생각나네요.
    라면 끓일때 면부터 넣어야 하나요? 스프부터 넣어야 하나요? 라는 질문에..
    수많은 토론과 논쟁일 제치고 [물부터!! 병*아~] 라는 답이 채택되어 있더군요.

  3. 청명 2009.05.23 1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쿡,,,,, 저런 실험실 분위기에서 양은냄비에 라면을 끓이다니.... 뭔가 대단히 업된 라면이군요.

    (?!)

    저 역시 라면은 살짝 꼬들한게 좋답니다. 많이 끓일때는 더 그렇지만, 다 익히면 마지막까지 선택받지 못한 면발들은 불잖아요 ^^

  4. lovedang 2009.05.24 23: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프부터 넣고~ 물은 약간 많이~ㅋㅋ
    면은 꼬들꼬들하게~ 계란은 필수♥(계란 넣으면 물이 약간 쫄더라구요~)
    파는 사양해요~ 갠적으로 안먹어요 ㅠㅠ ㅋㅋㅋ

    스펀지 보니까 계란을 넣으면 라면의 염분이 약간 줄어든다고 하더군요~ㅎㅎ

  5. 박정화 2009.06.10 14: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면봉투앞 쪽에 스푸와 야채를 넣으면 꺼낼때 불편해요
    뜯을때 보통 뒤쪽을 또는 위 아래 쪽을 뜯게되는데
    그반대쪽에 양념스푸가 있으면 안되는데....왜그걸모르지
    그리고 김치국물을을 건조시켜 고체화 시켜 양념으로 쓰면 얼큰해질텐데
    그것도 모르는건지 귀찬은 건지 /////
    짠음식 냉면 ,라면등을 먹을때는 계란을 넣으면 염분(짠맛)이 줄어드는것 같아요
    전30년전부터 알고있는데 /////

    • 마음氏 2009.06.10 2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 박정화님, 좋은 의견 감사해요.
      김치블록은 이미 예전에 나온 것으로 알고 있는데 요즘은 건면 김치에 큼직한 김치블록이 담겨 있을 거에요. 스프의 위치 문제는 제가 냉큼 알아보겠습니다. 지금 아산에 교육을 와 있어서...^^:

  6. 박정화 2009.06.12 2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교육잘받으시고 ....스프의 위치는 특히 신라면 에서 그렇습니다'
    70년 대 미국에서 동기들이 우지를 싣고왔지요.
    그때부터 라면에대해알고있고 6개월간 라면만 먹고
    악성빈혈로 길에서 쓰러진적도 있고요.
    요즘에는 조금 나아졌겠지만.........
    회사가 편한것보다 고객이 편해야 되지않을까?

  7. Lian 2009.07.24 18: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허~~서양화에서 음식문화로 전공을 바꾸시다니...ㅋㅋ...
    사람은 자신이 무엇을 좋아하시는지, 일찍 발견하고 , 그기에 한 웃물만 파는 사람들이....전 부럽고 또한 그게 바로 행복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합니다.

    저는요~말이죵~~

    라면 맛있게 끓이는 방법: 저만의 방법: 있습니다. ㅎㅎ..

    그것이 바로 : +김치+버섯 +식초....가끔씩은 +우유 or 치즈~~~짱 맛있어요~~허허

  8. bylee39 2009.11.29 2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라면을 가장 맛있게 끓이는 방법을 알고 있습니다 아~ 이거 공개 해야하나
    5년동안 이 비법을 만드느라고 엄청 고생했는데.. 마음의 준비가..

  9. 박보하 2010.02.04 2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면과 스프를 따로 끓여서 마지막에 합치면 정말 맛있답니다~
    기름이 많이 생기지 않아요^-^

  10. .. 2010.08.03 15: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라면끓이지못해 친구나 엄마한테 끓어달라고함.. 내가끓이면 면이 물맛;;똑같이 스프를
    넣어는데 ㅅㅂ..

  11. asdf 2010.08.07 16: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린 다시마를 함께 넣고
    물을 정량보다 100ml정도 더 넣고 끓인후 콩나물과 깻잎을 썰어 넣어도 맛있어요~

    여기 궁합은 신라면이 최고!

  12. 이씨 2010.08.16 17: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그냥 평범하게 물 팔팔 끓으면 야채스프넣고 위에 바로 면올리고 그 위에 스프뿌려서
    면을 좀 푼다음에 익혀서 먹구요 , 저희 아버지는 그냥 막 넣습니다 ,

    일단 물 끓이자마자 야채스프 넣으시고 , 마늘 다진거 반숫가락 정도 넣으시구요 , 만두 2개
    넣어서 터트리시고 , 물 끓으면 면 넣고 면 다 푼다음에 분말스프 뿌리시고 , 마지막에 계란넣고
    푸신다음에 먹으시는데 .. 나름 맛은 있는데 , 뭔가가 짬뽕된 느낌이랄까 .. 보기에도 좀 .. 이상
    해요 ㅋ

    • 농심기업블로그 2010.08.17 0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복합적인 맛을 좋아하시는군요. ^^
      대학생 시절에는 이것저것 채소들을 넣었는데요.
      라면이라기보다는 우동이 된 듯한 느낌이...
      저희 블로그에도 소개해 드렸는데요.
      너구리에 굴소스를 넣어도 맛이 좋아요. 어묵 추가 필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