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심전심 n Talk


안녕하세요? 오늘은 즐거운 월요일이에요. 지난주 무척이나 비가 많이 왔었는데 다시금 비가 온다니 조금 걱정이네요. 7월초 그러니까 정확히 7월 3~4일 이틀간 저희 음식문화원에서는 경상남도로 음식문화-국수탐사대를 다녀왔습니다. 지난 5월 충청도 국수탐사대는 마음님께서 포스팅해 주셨지요.(충남권 맛집 보기)

 


이번에는 무려 17곳의 음식을 맛보고 평가해 보았습니다.
탐사 첫 날인 3일에는 부산 지역에서 국수를 시식하였고 4일에는 진주, 산청, 함양을 둘러 보았습니다. 탐사대 인원이 더 많아지고 시식의 가짓수도 많아져 더 이상 못 먹겠어라고 말씀하시는 분들도 계셨지만 음식에 관해 애정이 많으신 분들이라 음식이 바뀔 때마다 무기(숟가락과 젓가락)는 손에서 놓지 않으시더라구요.

자, 그럼 부산 맛집들을 살펴보실까요.


 유대감집
메뉴: 흑염소 불고기, 토산주

흑염소 불고기는 기름지지만 제법 부드럽고 맛이 좋았습니다. 여기에서는 누룩방을 가지고 있어 누룩 만드는 과정, 술 빚는 과정을 살짝 볼 수 있었습니다.

더보기

 



 김해 대동할매국수

메뉴: 국수


부산에서 살짝 김해로 도장찍고 왔습니다. 김해의 대동할매국수. 비좁고 허름하며 오로지 물국수 하나만을 파는 가게로 이 할매국수집으로 인해 일대가 국수를 파는 음식점 골목으로 변해 있다고 합니다. 육수는 멸치를 이용하여 만들어 개운한 맛이 느껴졌습니다.
땡초(매운 고추)를 넣어서 먹었더니 입안이 화끈!!

 



 평산옥

메뉴: 돼지 수육, 국수


평산옥의 국수는 대동할매국수집과는 다르게 돼지 고기 육수로 말은 국수였습니다. 진한 육수와 국수발이 어우러져 뱃속이 든든했지요. 함께 먹은 돼지 수육은 아주 얇고 부드러워 입안에서 녹는다는 표현이 잘 맞았습니다. 특히 함께 찍어 먹는 새콤달콤 소스는 수육의 기름진 맛을 살짝 감싸주었습니다.



 할매집 회국수
메뉴: 회국수, 당면

하얀 국수발과 매운 양념장 위에 회를 올려 두어 비벼 먹는 회국수, 그리고 당면을 이용해 매운 양념장과 각종 채소를 버무려 먹는 당면국수. 이색국수와 더불어 바(Bar)같은 둥근 테이블이 기억에 남습니다.



 할매가야밀면
메뉴: 밀면


부산하면 밀면!! 밀면은 냉면과 비슷하지만 면의 원료가 메밀이 아니라 밀입니다. 시원하고 깔끔한 육수와 매콤한 양념장, 뽀얀 국수발이 잘 어우러져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맛이었습니다. 위장에 약간의 여유만 있었어도 조금 더 먹었을 텐데.. 아쉬웠던 맛인 밀면이었습니다.



 거창까막국수
메뉴: 거창냉까막국수, 거창온다시소바, 물국수

면발에 따라 다른 양념과 다른 육수를 사용하여 국수 각각의 맛이 훌륭하게 조화되어 있어 명품국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깔끔하고 시원한 육수와 면발이 일품!!

더보기




 해녀의 집
메뉴: 해물모듬, 장어구이, 전복죽


포장마차 형식의 장어구이집으로 바다가 보이는 항구 옆에서 살아 움직이는 해물과 연탄불에서 직접 구워 먹는 장어를 먹었습니다. 특히 신선한 전복 내장을 함께 넣어 끓인 전복죽으로 입안을 따뜻하게 데웠을 때에는.. ~



 손영환 비빔국수칼국수

메뉴: 비빔국수


시간이 많이 늦어진 터라 포장하여 먹었던 비빔국수. 채소와 과일을 발효시켜 만든 특제 소스가 독특했습니다.

 



이것으로 3일의 일정은 마무리되었습니다. 새벽 1시 가까이 되어 숙소에 갈 수 있었기에 들어가자마자 쓰러지듯이 잠이 들었어요.


posted by 레이레이
'음식이 사람의 마음을 따듯하게 한다.'는 신념을 가지고 음식문화원에 근무하는 이은영입니다. 음식문화라는 다소 경계가 불분명한 분야를 전공하였기에 어려움도 많지만 제가 주로 관심갖는 것은 우리의 옛 음식에 대한 기록과 조리법 그리고 그 음식이 가진 의미에 대한 것입니다. 앞으로도 음식문화원이라는 특수한 팀에서 활약하는 제 모습을 기대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