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심전심 n Talk

무형문화재 송명섭의 태인주조장

글 ㅣ 이윤화(쿠켄네트 대표)



요즘 막걸리가 뜨고 있다. 허름한 선술집에서나 산에 올랐을 때 먹던 막걸리가 이제는 고급 한정식집이나 골프장에서까지 찾는 인기의 술이 되었다. 잘 차려 입은 세련된 아가씨들도 품위 손상 없이(?) 마실 수 있는 칵테일 막걸리도 많이 생겼고 막걸리 잔도 더 이상 투박한 대접이 아니다. 흔히 술은 트렌드에 편승되어 마실 때가 많다. 와인도, 사케도, 자가맥주(Microbrewery)도 그렇듯이 요즘 막걸리를 비롯한 국내 전통주가 인기몰이를 하다 보니 이게 일시적 유행이냐 아니냐로 논란이 될 정도이다. 그런데 뜨내기 인기와 무관하게 평생 술만 생각하는 사람을 만났다.

무형문화재 송명섭 씨에게 술을 빚는 것은 우리가 걸음걸이를 따로 배우지 않고도 걸을 수 있던 것처럼 자연스러움 그 자체이다. “저는 태어날 때부터 술집남자였어요.”라고 유쾌하게 말문을 트는 송명섭의 술 인생과 그가 만든 술 맛은 진국이었다. 

누룩의 재료인 ‘밀’도 술을 만드는 ‘찹쌀’도 모두 직접 재배한다. 한 때 수입쌀로 술을 빚을까 해서 몇 달간 창고에 쌓아 두었는데, 농사지은 쌀에는 쥐가 파고 들어가는데 수입쌀에는 쥐도 들어가지 않는 걸 보고 그 뒤부터 100% 농사 지은 것으로 술을 빚게 되었다는 강한 소신을 보였다.

이곳에서는 ‘막걸리’‘죽력고’를 만든다. 술 평론가 허시명 씨는 ‘태인막걸리'가 한국 막걸리의 원형’이라고 말한다. 전통방식의 누룩을 사용하기에 그때그때 막걸리 맛의 차이가 있을 수 있고 인공감미료가 첨가되지 않아 시금털털하기에 처음 접한 사람들은 큰 매력을 못 느낄 수 있으나 마실수록 깊은 맛이 나는 막걸리이다.

죽력고는 증류주로 평양의 감홍로주, 전주 이강주와 함께 조선의 3대 명주로 꼽힌 술로 20여 일 정도 발효시켜 빚은 밑술과 사나흘 정도 대나무에서 내려 모은 죽력(대나무의 진액)을 가지고 만든 약소주이다. 약간 시원하게 해서 마시면 깊은 향이 은은하며 고급감이 난다.


방에는 술내음이 물씬 풍겼습니다

태인주조장 :  063-534-4018  전라북도 정읍시 태인면 태흥리 392-1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북도 정읍시 태인면 | 태인주조장
도움말 Daum 지도
  1. 신난제이유 2010.02.03 16: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 사진이 굉장히 좋네요 :-) 따뜻한 느낌이랄까?
    일본에서도 막걸이의 인기가 급 좋아지고 있어서...
    뭐랄까....놀랄 때가 있지요.
    뒷날의 숙취를 아직 경험해보지 못한것일까란 생각도 들구요. 하하.
    막걸리에 사이다를 적당히 섞어서...먹어야 제맛!(응?)

    • 농심기업블로그 2010.02.03 16: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방문했던 날은 마침 언론에 소개가 되어 주문전화를 많이 받아 사모님이 배송작업에 열중하셨죠. 사모님이 없었다면 지금의 송명섭 명인도 없었을 거라고 하시더군요.
      서울에 올라오는 태인막걸리는 만원이 넘는다고 하던데... 정말 맛있습니다. 설탕 타먹는 막걸리도 아주 맛이 좋다지요~~~ 거참, 자꾸 막걸리 얘기하니 땡기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