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심전심 n Talk

- 수미칩 판매호조로 생산설비 증설, 전년보다 2배 이상 증가한 2만톤 국산감자 수매

- 수매물량 확대와 태풍 전(前) 수매로 농가 소득향상에 기여

국내 유일의 토종 수미감자로 만든 농심 수미칩이 최근 불황에도 불구하고 폭발적으로 매출이 성장해 감자칩 시장 1위 탈환의 청신호가 켜졌다. 이에 따라 농심은 수미칩 수요증가와 국내 감자농가의 소득향상을 위해 올해 국산 수미감자 수매량을 전년보다 2배 이상 늘리기로 했다.


수미칩은 2010년 6월 출시부터 프리미엄 감자칩으로 인기를 끌면서, 2010년 하반기 매출 50억을 가뿐히 넘어섰다. 이후 수미칩은 2011년 상반기에 AC 닐슨 자료 기준으로 60억원, 2011년 하반기에 63억원 매출을 기록하며 꾸준한 상승세를 유지했으며, 올해 상반기에는 매출 72억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20%에 가까운 성장세를 보였다.


농심은 이처럼 늘어나는 수미감자 수요를 적기에 맞추고 국내 감자재배 농가 소득에 기여하기 위해 올해 감자 수매량을 사상 최대치인 2만톤까지 늘려 잡았다. 또한, 오는 10월 수미칩 생산라인이 증설됨에 따라 내년에는 2만 5천톤까지 수매물량을 늘릴 방침이다. 생감자칩 제조업체 중 국산 감자를 2만톤 이상 쓰는 회사는 농심이 유일하다.


농심 구매팀 관계자는 “8월 태풍 이 오기 전 감자농가들로부터 미리 감자를 수매해 저장함으로써 계약농가들의 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으며, 향후 감자 재배농가의 안정적인 소득향상을 위해 계약재배 및 수매 물량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수미칩의 이같은 인기 비결은 한국인의 입맛에 잘 맞는 수미감자와 농심의 기술력에 있다. 수미감자는 일반 감자칩에 사용되는 가공용 감자보다 당분이 10배 가량 많아 고소한 맛이 풍부하다. 아울러 농심만이 보유한 첨단기술인 ‘진공저온공법’으로 수미감자의 영양과 맛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지방 함량을 낮춰 감자칩의 세대교체를 이뤘다.


한편 국내 생감자칩 시장은 1980년 7월 농심이 최초로 포테토칩을 출시하면서 시작되었으며, 2011년 생감자칩 시장은 총 1,400억원 규모로 이중 오리온이 60%, 농심이 30%를 차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