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심전심 n Talk

최근 비빔면이 다시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여름에만 비빔면이 인기 있을 줄 알았으나

겨울에도 '묵직한' 느낌의 비빔면이 라면업계 새로운 트렌드로 뜨고 있네요.

 

 

 

매운맛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매콤한 멜로디가 들려옵니다~ 

이름하야, '하~모~니'

왠지 뚜껑을 열고 물을 부으면 즐거운 멜로디가 들려올 듯 합니다.

 

물이 끓으면 삐리리~ 하고 소리가 나는 주전자가 있는데

추운겨울 따땃한 난로에 그 주전자를 올려놓고

물끓는 소리를 즐기고 싶은 생각이 드는 것은 왜일까요? 

매운 것을 먹을 때 몸이 후덥지근 해지기 때문일까요? ^^;;

 

입맛 다시며 신제품 하모니 리뷰 시작합니다 ^^

 

 

 

하모니 라면 뚜껑을 열면 [고추장 비빔소스]가 떡 하니 나옵니다.

어, 이거 뿐인가? 라고 생각하고 면을 들척여보면

반가운 건더기 들이 바닥에 깔려 있어요.

이 정도 양이면 어머니표 비빔국수처럼 풍족하지는 않더라도

조리후에 꽤 씹는 식감을 내는 정도가 된답니다. ^^

 

비빔소스를 꺼내 따로두고 물을 표시선까지 부은 후

4분간 기다립니다.

 

 

4분 후 면이 다 익으면, 젓가락으로 뚜껑 한 곳의 물따르는 구멍을 콕콕콕 찍어 뚫어주세요.

그리고 물을 모두 따라내세요.

소스가 충분히 잘 비벼지는 물성이니 물을 남기실 필요가 없습니다.

분말스프인 짜파게티 비빌때 처럼 남겨봤더니

딱 맞는 묵직한 맛이 안나오더라구요.

 

짜잔~ 고추장 비빔소스를 짜서

잘~ 비벼줍니다.

이 때 팁은 소스의 향을 한번 그윽하게 맡아주면서 쓱싹 비벼야 합니다.

 

 

 

"숯불향과 고추장 소스의 찰떡궁합"

 

후각이 오래 가지 않는거 잘 아시죠?

그런데 비빌 때 처음 맡은 숯불향이 정말 오래 기억되요... (신기~)

 

 

 

자~ 제가 지금 한번 먹어보겠습니다.

 

고추장의 "묵직한" 매운 맛이 느껴집니다.

혀를 강하게 찔러대는 하이코드  매운 통증이 아닙니다.

묵직하면서도 살짝 달달한 고추장 매운맛이

마치 콘트라베이스의 저음을 연주하는 듯하다고나 할까?

(바이올린 아닙니다.... ^___^)

 

그리고, 잊혀지지 않는 불맛.... 숯불향!

이상하게 기억으로 남는 이 향이 저는 참 좋아요.

향은..... 떠오르면 군침이 돌거든요. 후룹~

 

그 다음 농심의 하모니 시리즈는 어떨까 기대하게 하는

첫번째 하모니, 고추장 비빔라면!

같이 감상해 보실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