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심전심 n Talk

 

봄바람이 살살 불기 시작하면 우리 몸이 나른해지고 오후만 되면 솔솔 졸음이 쏟아진다. 
이유는 겨우내 낮은 온도에 긴장하고 있던 몸이 기온이 오르면서 대사가 활발해지기 때문이다
더욱이 입맛까지 없어지는 계절이어서 몸의 영양균형이 깨어지기 쉽고 면역력이 약해져서 오히려 겨울보다 감기로 고생하는 경우가 더 많다.

Blue Rest of a Blue Photographer on a Blue Pillow All on a Blue Skylark
Blue Rest of a Blue Photographer on a Blue Pillow All on a Blue Skylark by Hamed Saber 저작자 표시

이때는 비타민을 섭취하여 전체적인 몸의 대사를 원할히 해주는 것이 필요한데 특별히 약품으로 구입해서 먹는 것보다 봄에 파릇하게 돋아나는 생명력이 결집된 봄나물을 먹는 것이 효과적이다.
봄나물에는 달래, 냉이가 대표적인데 이들은 비타민 공급원 뿐 아니라 나름대로 약리성분을 갖고 있어 일석이조의 효과를 볼 수 있다.
 

냉이는 채소이면서도 비교적 단백질의 함량이 높으며 무기질 중에서는 칼슘과 인, 철분이 풍부하고 비타민 A C가 풍부하다. 특히 냉이의 독특한 향기가 식탁에서 입맛을 되찾아 주는 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예로부터 한방에서는 냉이를 소화제나 지사제로 이용할 만큼 위나 장에 좋고 간의 해독작용을 돕는다고 한다또 냉이의 뿌리는 눈을 건강하게 하며 한방에서는 고혈압 환자에게 냉이를 달여 먹도록 처방하기도 한다.


달래도 이른 봄철에 식욕을 돋구어 주는 역할을 하는 데 마늘과 같은 모양을 갖고 있다고 해서 야생마늘 혹은 들마늘 이라고도 하고 영어 이름도 wild garilc이다. 성분이나 약리작용도 마늘과 비슷하여 여러 가지 비타민과 무기질이 풍부하게 들어있고 불면증이나 장염, 위염 등에 효과가 있다. 자궁출혈이나 월경불순 등 부인과 질환에도 효과가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오늘 열혈 요리모드. 봄맞이..
오늘 열혈 요리모드. 봄맞이.. by daphniehan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이와 같이 제철에 먹는 봄나물은 식탁의 반찬 이전에 환절기에 건강을 유지하는 건강식품의 의미가 크다.
더불어 만물이 소생하는 봄의 땅기운을 그대로 받은 이들 봄나물이야 말로 몸의 정기를 북돋우워 주는 보약중의 보약이 아닐까 한다.



posted by 이정근
매일 아침마다 '오늘 하루를 어떻게 하면 Fun하게 보낼까?' 생각하는 면CM팀장 이정근입니다.
신라면을 비롯해 농심의 주력 제품인 모든 라면 제품의 마케팅을 책임지고 있어 어깨가 무겁지만, 동료들과 팀웍을 이뤄 농심의 저력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대학에서 식품을 공부하였기에 식품 속에 숨어있는 지혜와 과학적인 원리들을 정말 Fun하고 시원하게 펼쳐 보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