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심전심 n Talk

요즘 전세계적으로 일본 도요타 회사의 차량결함으로 인한 소비자들의 항의가 연일 빗발치고 있다는 것은 뉴스를 통해 익히 잘 알고 계실 것입니다. 식품에서도 어느 분야 못지않게 중시 여기는 것이 바로 품질입니다. 특히 농심에서도 고객안심을 모토로 하여 제품의 품질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연구소에서는 지난 2008년부터 6시그마를 도입하여 제품개발에서부터 생산에 이르기까지 좀 더 체계적인 관리기법으로 연구활동을 진행해 오고 있습니다.


연구소에서 사용하는 6시그마는 소비자의 니즈를 찾는 부분에서 시작하여 이를 어떻게 기술적인 방법으로 구현해낼 수 있을까를 고민하여 통계적으로 정확성과 재현성을 높인 제품을 개발하기 위한 연구방법론입니다. 연구원들은 이를 통해 실패와 시행착오의 오류를 줄일 수 있습니다. 지금은 연구원 전원이 Green Belt 교육을 이수하였고, 전문 Black Belt도 양성 중에 있습니다.


오늘은 이러한 연구원들의 열정이 살아있는 6시그마 교육 현장을 소개하려 합니다.
교육은 이론과 실습을 병행하면서 배운 지식을 직접 활용해 볼 수 있는 Action Learning으로 3일씩 2차에 걸쳐 진행됩니다. 그리 길지 않은 시간에 교육과 실습을 병행하다보니, 매번 새벽 2시를 넘겨서야 숙소로 들어가게 되지만, 그만큼 교육 열기 또한 후끈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사일 발사를 실습과제로 선정하여 틈틈이 배운 통계적인 지식으로 주어진 타겟 범위 안에 미사일이 들어가게끔 최적화하는 것이 최종 목표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각 팀별로 저마다 특색 있는 미사일을 만드느라 분주합니다. 미사일을 어떻게 만드느냐,
그리고 각각의 미사일을 얼마나 똑같이 만드느냐가 정확성과 재현성에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끔씩은 재현성이 뛰어나서 같은 위치의 미사일에 다시 꽂히기도 합니다.
이것만 봐서는 올림픽의 한국양궁 선수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실력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완성된 미사일 발사대의 모습입니다.
이래 보여도 고무줄의 위치 하나하나도 온갖 궁리 끝에 나온 최적안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 경기의 날, 4개 팀이 겨루는 경기는 그 동안의 시행착오와 오차를 보완하여 만든 미사일을 쏘아서 가장 점수가 높은 팀이 승리하는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고생한 만큼 서로 승리하기 위한 열기도 높습니다. 그래도 선의의 경쟁으로 흘린 땀방울은 모두에게 즐거운 추억으로 남을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수 교육이 끝나면 현업으로 복귀하여 배운 지식을 바탕으로 실제 제품을 개발하는데 응용하게 됩니다.
미사일 제작이 어떻게 제품으로 이어질지 궁금해지시죠? ^^  이렇듯 농심의 연구원들은
믿을 수 있는 식품 개발을 위해 좀 더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방법으로 품질 향상에 꾸준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 ^^


Posted by 유유자적
농심 R&BD기획팀에서 중장기 전략 수립, 프로젝트 관리, 기술 및 시장 트렌드 분석, 기술가치 평가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이재민 연구원입니다. 회사의 가장 은밀한 곳이 바로 연구소 아닐까요? 여러분들께 농심 연구소의 생생한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항상 귀를 쫑긋 세우고 있답니다.  
  1. 청명 2010.02.18 2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잉 ; ㅅ; 어째서 미사일 발사를 과제로 하는 이유는 안 알려 주시나요....

    궁금하네요. 저희도 학교에서 비슷한거는 하는데... 역시 '설계'의 측면인가요? ; ㅅ;

    • 유유자적 2010.02.19 09:13  댓글주소  수정/삭제

      학교에서도 미사일 실습을 하신다니... 이 역시 6시그마 과제인가요?
      6시그마 실습과제로 프로세스의 산포를 측정하는데 적합한 방법으로 현재까지 널리 알려진 프로그램이 바로 미사일 발사 실습입니다.
      6시그마를 추진하는 다른 기업들도 미사일 발사 실습을 프로그램으로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농심에서도 도입 초기이다 보니 널리 알려진 프로그램을 차용하기는 했지만, 현재는 식품회사에 적합한 실습 프로그램을 개발하기 위해 새로운 방법을 고민 중입니다.

  2. 신난제이유 2010.02.19 10: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식품연구원들이 젓가락 미사일을;;;;;
    동영상도 다음에 보여주세요. 어떻게 날라갔을지 급 궁금. ㅋ

    • 유유자적 2010.02.22 09:12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쉽게도 동영상으로 남겨놓지는 못했네요.
      다음에 기회되면 꼭 동영상도 찍어놓을께요~^^

  3. 요시 2010.02.21 16: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왕ㅋㅋㅋㅋㅋ 재밌어욥~

  4. 김현삼 2010.08.03 2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식품연구원되고 싶은데 외식학과 나와서 식품에 대한 지식도 많은데
    들어가지 못하는게 한이네요 ㅎㅎ

    • 유유자적 2010.08.05 1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인사담당은 아니지만... 외식학과라면 식품과 동떨어진 분야도 아니고 지원은 가능할 것 같습니다. 관건은 면접에서 본인의 장점을 어떻게 잘 어필할 수 있느냐 하는 것이겠네요. 열심히 노력하셔서 꼭 원하는 곳에 들어가시길 바랄께요~^^

  5. 김현삼 2010.08.03 22: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위생사나 영양사 시험을 왜 영양학과에만 보게 하는지 모르겟어여
    좀 바까주시면 안됩니까 ?
    자격시험 학점 없게 해주시면 안됩니까 ? 정말

    • 유유자적 2010.08.05 1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위생사나 영양사 시험에 학과 제한이 있나보죠? 그래도 잘 찾아보면 많은 곳에서 김현삼님의 장점을 살릴 수 있는 분야를 꼭 찾을 수 있을 꺼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