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심전심 n Talk

한겨울 매서운 추위에 떨다 보면 뜨거운 국물이 생각납니다. 라면 국물, 오뎅 국물, 설렁탕, 곰탕, 우동... 참 다양하죠. 한여름 더위에도 삼계탕, 보신탕을 먹는 한민족이니 국물을 참 좋아하기는 하나 봅니다.
국물에 대한 사랑이 다른 어느 민족보다도 높다 보니 국물 뒤에 붙는 글자도 '국', '탕', '찌개', '장' 등 다양한데요. 근래에는 주로 '탕'을 많이 쓰는 듯합니다. 서울 시내에서 원재료 자체의 충실한 국물맛으로 인정받는 곰탕집과 설렁탕집을 '맛거리의 대모'라 불리는 이윤화 다이어리알 대표가 소개해 드립니다.

고수의 국물, 하동관

곰탕하면 두말이 필요 없을 정도로 명성이 있는 집이다. 약간 탁한 듯하나 맑은 국물의 개운한 고깃국물이 흰쌀밥 위에 부어져 나온다. 내포(소의 내장을 삶아 포 뜬 것)도 어찌나 깨끗한 지 모른다. 전통음식들이 대개 그렇듯, 처음 먹는 사람들은 그저 그러려니 하겠지만 몇 번 먹어보면 또 찾게 되는 국물 맛이다. 

하동관은 70여 년의 역사를 자랑하고 있다. 이는 장사하는 사람만이 몇 대를 거친 게 아니고 고객도 3, 4대의 대를 이어 오고 있다는 말이다. 대여섯살 때 아버지의 손을 잡고 오던 손님이 지금은 60대가 되었고 아직도 변함없는 단골이 되어 온단다. 손님의 입맛이 심판관이라고 말하는 하동관의 장석철(70)대표는탕 맛은 장난만 안하면 모두 개성의 맛이야. 화학조미료를 첨가하면 맛이 얄미웁다라고 말하고 있다. ’선조 때부터 거래하던 팔판동 고기납품업체를 변함없이 거래하고 있다며 A급 판정의 한우암소의 품질등급까지 속시원히 보여주신다.

 

탕 집엔 김치맛이 중요하듯 제 맛 들인 김치를 위하여 어머니 때에는 김치독을 지푸라기로 옷을 입혀 주방에서 돌려가며 온도를 맞춰 익혔다는데, 현재 하동관에는 입구와 주방 앞에 대형김치냉장고가 줄 서 있다. 곰탕은 놋그릇에 나온다. 예부터 멸균, 보온이 잘 되고 양반문화의 전통을 보여주는 식기류이기에, 젓가락도 탕그릇도 모두 유기를 고집하고 있다. 아침에 하동관을 찾으면, 방 한켠에서 양지와 내포를 썰고 있는 너댓명의 장정을 볼 수 있다. 신밧드 모험에나 나올만한 날렵한 모양의 식칼로 집중하여 고기 써는 모습이 장관이다. 

이 집은 입구에 들어오며 주문하는 선불방식이다. 국물에 날달걀을 사서 넣어 먹을 수도 있다. 그리고 국물에 깍꾹(깍두기국물)을 넣어달라고 해서 김치국이 들어간 얼큰한 고깃국물도 즐길 수도 있다.

▷메뉴:  곰탕(보통) 10,000, 곰탕() 12,000, 수육() 40,000, 수육() 55,000

전화 :02-565-0003 

주소: 서울 강남구 대치동 891-44 

영업시간:  07:00(오전)~04:00(오후)

하동관(명동점) 02-776-5656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대치4동 | 하동관 강남분점
도움말 Daum 지도
  1. 지니어쓰 2011.01.07 17: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남 나가는 길에 꼭 한번 들러서 먹고 싶네요. 그보다 뚝배기 설렁탕 먼저...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