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심전심 n Talk

농심 블로그 '이심전심'을 오픈한지도 슬슬 한 달이 되어가는 듯합니다.
이제서야 수다방에 첫 포스팅을 합니다. 헐헐~
약간의 자랑을 좀 하려구요.

팀워크를 통해 필진 선정부터 컨텐츠, 디자인 등 오픈 전까지 많은 것을 준비하고 논의했지만
순전히 스스로 준비한 것(?)이 하나 있습니다. ㅋㅋ
저희 부서에 들른 농심 직원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바로 그것.... 두둥....
처음 보시는 분들은 이게 왜 네 책상에 있냐고 질문부터 하십니다.
멋지지 않습니까?

삼성 13.3인치 노트북, 25.5인치 LCD 모니터

블로그 에디터라는 업무를 맡으며 하드웨어부터 관심을 갖기 시작했습니다.  
이쁘지 않은(조금 무식해 보이는것두 기업용) Dell 데스크탑을 사용하다가
이제는 현장 취재도 해야하고 언제어디서나 댓글도 달아야하고 동영상 편집도 해야 하니
뭔가가.. 즉 가벼운 노트북과 조금은 커다란 LCD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하게 된 것이죠. ㅎㅎ 

예전에도 담당업무를 위해 팀장님과 구매부서를 반협박, 설득하며 700만원 상당의 카메라 세트,
고가의 DSLR(캐논 5D), 소니 HD 캠코더를 구입한 적이 있었습니다. 주변 사람들 의견은 이렇습니다.

팀장님: "너는 안 사주면 회사를 나갈 것 같다."
마음 아내: "오빠는 회사에서 전자제품에 대한 욕구를 다 해결해 다행인 것 같아."

어쨌든 이번에도 집요한 요청 끝에 책상을 멋지게 장식했습니다.


회장님이 나의 빽(?)

다들 예전부터 써온 낡은 컴퓨터를 그대로 쓰고 있는데
일개 사원에게 가장 좋은 사양의 컴퓨터를 사준다는 것이 어디 쉽겠습니까? 직딩들은 다 아실겁니다.
(얼마전 저희 부회장님께 같은 노트북을 사드렸다는…^^)
사실 ‘기업블로그를 시작하며 회장님이라는 든든한 빽(?)이 톡톡히 작용한 것 같습니다.

기업에는 아직 생소한 블로그를 시작하며

고객과의 소통을 강조하신 회장님의 의지가 제가 강력히 요구할 수 있는 근거가 되었답니다.


기업 블로그 오픈 1주일 전, 회장님께 블로그 런칭과 관련해 중간보고를 드렸던 때입니다.
회장님: "우리 회사에서 기업 블로그에 목숨 건 사람이 누구냐. 이걸 제대로 하려면 목숨을 건 사람이 필요하다"
마음: "제가 걸었습니다. 필진들과 함께 해보겠습니다."

그래서 한편으론, 이 멋진 장비들이 무거운 짐이 되는 것도 같습니다. 최고급 사양을 받았으니 이제는 최고급 결과물을 제공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동영상을 꼭 하나 빨리 올리고 싶은데,
아직 소니 베가스 사용법도 다 못 익혔어요.ㅠㅠ

놀고 있는 건 아니구요.
열심히 블로그 공부도 하고 있습니다. ^^;
 

열심히 공부하고 배워 제게 이런 은혜를 주신 회장님과
블로거 여러분께 보답하겠습니다.

기대하시라~






현석 대리 (홍보팀) - 블로그 에디터
사회생활 8년차의 평범한 대한민국 직장인으로, 지금까지 농심 홍보팀에서 사내커뮤니케이션, 온라인 채널을 주로 담당하며 농심 안팎의 다양한 소식들을 전해왔습니다. 그리고 2008년 9월, 농심 이심전심 블로그 에디터라는 신나는 역할을 새롭게 담당하게 되었습니다.
사진과 독서가 취미인데, 최근에는 재미있는 블로깅을 위해 캠코더 촬영과 편집에 관심을 두고 있습니다. 앞으로 블로고스피어에서 '마음氏'라는 필명으로, 농심과 식품산업 구석구석을 취재하며 찾아낸 다양한 이야기들을 생생하게 전해드리겠습니다.


  1. careerinside 2008.10.16 09: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氏 아내님의 이야기가 정곡을 찌르는 듯! 일이 개인적인 흥미와도 맞고 즐겁게 일할 수 있다는 건 정말 축복이라고요~ 노트북과 캠도 부럽습니다아~ 수다방 첫 글 축하합니다~ ^-^

  2. 정윤호 2008.10.16 18: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빠는 회사에서 전자제품에 대한 욕구를 다 해결해 다행인 것 같아." - 진짜 제대로 안하시면 안되겠는걸요? ㅎㅎ

  3. 조선얼짱 2008.10.17 14: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십니다. 최고경영자분의 마인드와 말씀도 다 멋지시네요.
    전통있고 선두회사 다운 모습이 잘 녹아납니다.
    저도 회사에서 비슷한 일을 합니다. 전 블로그데스크란 일을 맡고 있는데
    마음氏님과 몇글자만 다르지 같은 일이겠지요?
    제가 근무하는 소속부서도 홍보실 입니다.
    추측컨데 .. 아마도 마음氏님께서 제 블로그를 보시고는
    아.. 그 회사에 근무하는구나 하셨으리라 생각합니다.
    즐거운 마음으로 임하는 모습에서 저 또한 흐뭇함도 느끼고 또 본받을 부분들에
    대해 많이 배우겠습니다. 늘 좋은일 가득하세요~

    • 농심기업블로그 2008.10.17 2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해요. 좋은 교류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이제 시작이라 사실 아는 게 별로 없어요.
      많은 조언을 부탁드릴게요. ^^
      블로그를 새롭게 접하며 참 행복하네요.
      아름다운 밤입니다~

  4. Zet 2008.10.17 2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회장님 한번 만나보고 싶은 분이네요.
    마음씨님과 회장님과 셋이서 블로그 간담회 한번 해도 재밌겠군요. ㅎ_ㅎ

    • 농심기업블로그 2008.10.17 2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회장님으로부터 참 많이 배우고 있습니다.
      날카로운 지적에 숨죽일 때도 많이 있습니다.^^
      위기를 통해 농심은 새롭게 거듭나는 것 같습니다.
      저 역시 많은 것을 새롭게 배우고 있는데요.
      가장 중요한 건 역시 마인드의 변화 같습니다.

      Zet님과 같은 파워블로그도 알게 되니 참 좋습니다.
      방문자수를 높이라며 이벤트를 하라는 얘기를 듣곤 하는데요. 이 블로그의 본래 목적이 '소통'입니다. 이벤트는 당분간 하지 않으려고 합니다. 대신 많은 블로거분들과 말씀하신대로 간담회를 추진하고자 합니다.

      음...Zet님 블로그만 보았는데 이렇게 의견을 주시니 스스로에게 정말 흐뭇한데요.^^ 감사해요.

    • Zet 2008.10.18 2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모니터 눈 아프지 않으세요?
      전 24인치 쓰는데 눈 아파서 작은걸로 다시 돌아갈까 생각중입니다. ㅎ_ㅎ

    • 농심기업블로그 2008.10.18 2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더 작은 걸 요청했었어요.
      고 사이즈가 없다며 같은 가격으로 더 큰 걸 주겠다고 해 냉큼 승낙했는데... 눈이 조금 아프긴 합니다 --: 아직은 많이 사용하지 않고 있어요. 동영상을 다루면 본격적으로 사용하게 되겠지요.
      그래도 뭐랄까. 자부심도 생기고.. 그렇답니다.
      질투와 부러움의 시선들... : )

  5. 인스마스터 2008.10.21 14: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픈소식에 달려왔습니다..^^
    마음을 열고 무궁무궁 발전하는 블로그 되시길....

  6. 하늘정원 2008.10.24 2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깔끔하게 정돈된 책상... 금방이라도 튀어나와 인사할것 같은 깜찍해 보이는 포스트잇 !
    전문인답게 만드는 서적들.. 세상과 소통하는데 꼭 필요한 고성능의 전자제품...
    다 갖추셨네요. ^^
    고객을 헤아리는 마음씨님의 성공자산을 보니 왠지 따라하고 싶네요.. ㅎㅎㅎ

  7. 미도리 2008.11.26 10: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목숨을 걸어라" ㅠㅠ 정말 마음 깊이 와 닿는 군요...

    • 농심기업블로그 2008.11.26 1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
      네, 그 말씀이 제게 큰 부담이 되기도 했지만 일하는 태도를 다시금 생각하게 되었어요.
      "내가 정말 열심히 하고 있나?", "이 정도면 열심히 하는 건가?" 가끔씩 자문하게 됩니다.
      아직 부족이에요. 저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