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심전심 n Talk


동피랑

동피랑 이라는 이름을 들어보신 적 있나요?

<
한국의 몽마르뜨 언덕>, <열린 예술의 공간> 등으로 불리며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 받고 있는 통영의 작은 마을입니다. 통영 또한 동양의 나폴리라고 부를 정도로 항구가 아름다워서 많은 이들이 찾는 도시인데요, 최근 동피랑 마을 덕분에 방문객이 더 늘었다고 하네요.

오늘은 지난 주말에 다녀온 통영
, 그중에서도 동피랑 마을에 대해 이야기하려고 합니다
.
 

동피랑 마을은 통영항이 훤히 내다보이는 언덕 위에 낡은 집들이 옹기종기 모여 있는 곳이에요. (여기서 한국의 몽마르뜨 언덕이라는 애칭이……) 동피랑이라는 이름은 동(동쪽) + 피랑(피난)이 합쳐진 말로 6.25때 피난민들이 몰려든대서 유래했다고 하니 슬픈 역사를 가진 곳이기도 하죠.

어쩌면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 별로 특별할 것 없는 이 마을이 유명한 이유는, 짜잔, 이 그림들 때문입니다. 마을의 담과 건물의 벽에 이런 그림이 그려져 있어요
.


  사실 동피랑 마을은 재개발 지역으로 결정되어 곧 철거할 예정이었다고 하는데요, 아름다운 마을이 없어지는 것을 아쉬워한 예술단체가 공모전을 통해 동피랑 마을 곳곳에 그림을 그렸고, 이 그림들이 많은 관광객을 이 곳으로 불러들이면서 통영의 명소가 되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결국, 재개발 계획까지 취소되었다고 하네요. 마을을 사랑한 사람들의 행동이 뜻하지 않게 훌륭한 지역 마케팅을 한 셈이죠.


최근 여러 지방자치단체들이 다양한 지역 마케팅을 통해 관광객과 사업체를 끌어들이고자 노력하고 있는데요, 그들에게 동피랑 마을의 이야기는 시사하는 바가 많습니다.


마케팅의 관점에서 봤을 때
, 동피랑 마을의 성공 비결은 무엇일까요
?


  우선 동피랑 마을이 가지고 있는 이야기들 수 있습니다
. 재개발이 확정된 아름다운 마을을 지키기 위해 사람들이 벽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고, 그것이 결국 마을을 지켜냈다라는 아름다운 이야기, 그리고 그 이야기가 꾸며낸 것이 아닌 실제로 일어난 일이라는 것이죠. 실화이기 때문에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고, 동피랑 마을의 그림은 이 이야기를 통해 다른 그림과는 다른 고유한 생명을 얻게 되었다, 라고 생각합니다.


  둘째로는 통영과 동피랑 마을
, 그리고 그림의 조화입니다. 그 조화가 주는 이미지가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것 같아요. 따뜻하고, 풍요롭고, 어깨를 다독여주는 것 같은, 이건 또 이대로 좋잖니라고 말하는 것 같다고 할까. 도심에서 잠시 벗어나 찾아온 사람들에게 위안을 주거든요.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점은 그곳에는
진심이 있다는 것이겠죠. 그들은 마케팅을 하기 위해, 사람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돈을 벌기 위해 그림을 그린 것이 아니니까요. 마을의 아름다움을 지키고자 하는 순수한 마음, 열정, 그것이 통했다고 보는 것이 옳은 듯 합니다.

결과적으로 성공적인 마케팅이지만 시작은 마케팅이 아니었다는 것
, 특히 마케터인 제게 시사하는 바가 많네요.


  저도 많은 이들에게
가치 있는 것을 나눠줄 수 있는 마케터가 되면 좋겠어요.


  그럼 마지막은 유치환 시인의 시를 전해드립니다
. 통영에 있는 유치환 시인의 생가에도 갔었는데, 그의 조그만 집은 바다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탁 트인 언덕에 있었어요. 그 풍경을 보며 보낸 어린 시절이 이런 아름다운 시를 쓰는데 한 몫 한 건 아닐까 싶네요. (한국인의 애송시에 꼭 들어가는 행복입니다. ^^) 그럼 안녕히.

  

 

                 

                                          유치환


-------
사랑하는 것은

사랑을 받느니 보다 행복하나니라.
오늘도 나는

에메랄드 하늘이 환히 내다 뵈는
우체국 창문 앞에 와서 너에게 편지를 쓴다.

행길을 향한 문으로 숱한 사람들이
제각기 가지씩 생각에 족한 얼굴로 와선
총총히 우표를 사고 전보지를 받고
고향으로 또는 그리운 사람께로
슬프고 즐겁고 다정한 사연들을 보내나니.

세상의 고달픈 바람결에 시달리고 나부끼어
더욱더 의지 삼고 피어 헝클어진
인저의 꽃밭에서
너와 나의 애뜻한 연분도
한방울 연련한 진홍빛 양귀비꽃인지도 모른다.

 

-------- 사랑하는 것은
사랑을 받느니 보다 행복하나니라.
오늘도 나는 너에게 편지를 쓰나니


-------- 그리운 이여,그러면 안녕!

 

설령 이것이 세상 마지막 인사가 될지라도
사랑하였으므로 나는 진정 행복하였네라.






 참고로, 가고자 하시는 분들을 위해 지도를 첨부합니다. 동피랑 마을은 통영 중앙시장 위쪽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주성용 사원 (스낵CM)
스낵CM팀의 주성용입니다.
제품의 ‘탄생부터 죽음까지’ 모든 것을 관리하는 PM(Product Manager)으로서 양파링, 포스틱, 포테퀸, 닭다리 등 대표적인 스낵제품을 아들딸처럼 키우고 있습니다.
제품 매니저 활동의 소소한 일상과 재미있는 비하인드 스토리, 때로 부딪치게 되는 갈등과 고민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1. 하늘정원 2008.12.02 0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영에는 다양한 예술행사가 참 많이 열리곤 해서 꼭 가보고 싶었는데 동피랑 마을에 대해
    자세히 설명해 주셔서 너무도 감사 합니다. 꾸벅 ^^ 슈팽님은 멋쟁이시네요.

  2. 영양만점 홍경희 2008.12.17 1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들에게 가치있는 것을 나눠주는 것이 마케터의 바램이 된다면..^^
    정말 멋진걸요~
    사람들에게 가치있는 것을 만들어내는 연구자가 되더야겠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