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심전심 n Talk

안녕하세요? 조지영입니다. 지난번에는 둥지냉면의 사례를 통해서 패키지 디자인의 개발부터 최종 결정되기까지의 과정에 대해서 전해드렸는데요, 이번에는 제가 좋아하는 패키지 디자인에 대해 말씀드리려 해요.

 

여러분은 농심 제품 중에서 어떤 패키지 디자인이 마음에 드시나요?

저는 개인적으로 이야기가 담긴, 약간은 감성적인 패키지를 좋아한답니다. 제가 좋아하는 농심라면 육개장 패키지 디자인을 지금부터 소개해드리겠습니다-! 먼저 제품이 어떻게 탄생되었는지에 대해 말씀드리는 편이 이해를 도울 있을 같아요. 굉장히 독특한 방식으로 나오게 제품이거든요~


# 농심라면 육개장의 '부활'... 고객의 바램에 따라! 

 

마케팅 업무 중요한 부분의 하나가 고객의 소리를 듣는 것인데요, 종종 이메일이나 전화를 통해서 "XX제품은 다시 안나오나요?"와 같은 문의도 많이 받습니다. 예를 들면 'B29'라는 카레맛 스낵이라던지, '도토리 쫄쫄면'이라는 비빔면 재출시 해주세요~ 하는 요청을 받기도 했구요. 사실 제가 농심에 입사하기도 전에 이미 판매가 중단된 제품들도 상당수여서, 도대체 어떤 맛이길래 고객분들이 잊지 못하고 계속 찾으시는지 궁금해 하곤 하지요 ^^

 

이처럼 출시 당시에는 많은 인기를 끌었지만 수요의 한계랄까 하는 제약 조건들로 인해 이상 판매가 되지 않는 제품의 재출시 문의를 많이 받게 되면, ‘이 제품을 다시 선보이면 어떨까하고 다각도로 검토해보게 됩니다.

 

그래서 지난 2005 농심 창립 40주년을 맞이해서 추억의 라면 대축제 진행했었는데요,
라면을 돌려주마라는 이벤트를 통해 과거에 많은 사랑을 받았던 제품 6가지 중에서 고객으로부터 가장 많은 선택을 받은 제품을 다시 선보이고자 했답니다.

이때 본선에 출마(?)했던 제품으로는 왈순마, 시락면, 농심라면, 브이라면, 까만소, 느타리라면의 6 제품이 있었는데요.
45만 명의 소비자이 참여한 가운데, ☆농심라면(39%) ☆느타리라면(36%) ☆까만소(10%) ☆브이라면(8%) ☆왈순마 시락면( 4%) 순으로 표를 많이 받았습니다.

내부적으로는 
독특한 이름 덕분에 많은 분들이 기억하고 계신 까만소 선택될 것 같다고 생각했었는데, 예상 외로 농심라면이 1등을 차지해 많이 놀라셨다고들 하더라구요 ^^;

 

소비자들이 가장 많이 선택해주신 제품은 농심라면! 이렇게제품에 대한 향수라는 소비자 니즈를 만족시키고자, '농심라면 육개장'은 야심차게 시장에 다시 선보이게 되었답니다.

 

# 아우 먼저 형님 먼저!의 스토리가 담긴 제품 패키지

출시
배경이 너무 길었죠? 이제 디자인에 대해서 말씀 드릴게요. 이렇게 제품을 다시 출시하게 되면, 예전 패키지 디자인을 살펴보게 됩니다. 향수가 담긴 옛 디자인을 살리되, 현재의 소비자 감각에 맞게 하기 위해서죠. 농심라면 육개장의 과거 모습과 현재의 모습을 비교해 보시죠!


뭔가 조금 다르면서도 같은 모양인 것 같지요?? 왼쪽이 과거 디자인, 오른쪽이 재출시한 새로운 디자인입니다. 새로 출시하면서 하단의 그림을 약간 줄이고, '육개장'이라는 맛을 좀더 살린 새로운 디자인이 되었지요.

아니 근데 웬 그림?? ^^ 이 그림의 
모티브는 전래동화 의좋은 형제에서 따온 것이랍니다. 가난한 형제가 서로 몰래 볏단을 지고 나르며 서로의 쌀간을 몰래 채워주다가 길 중간에서 딱 마주친다는 의좋은 형제 이야기... 기억하시나요?? 형은 새살림을 꾸린 아우를 위해 아우네 집에 볏단을 가져다놓고, 아우는 식구가 많은 형의 집에 볏단을 나르는 바람에 각자 볏단을 덜어내도 덜어내도 줄어들지 않았다는 이야기...

여기서 아이디어를 착안해서, 서로의 처지를 걱정하면서도 겉으로 드러내지 않고 서로를 배려하는 형제의 우애있는 모습을 본받고 나눔의 음식이 되어보고자 하는 의미에서 농심 라면을 만든 것이지요.


패키지 그림에서도 형제가 서로의 집으로 볏단을 가져다 놓으러 가는 길목에서 마주친 모습이 나타나 있는데요, 의좋은 형제의 이야기를 아시는 분이라면, 이런 정감가는 따뜻한 이야기에서 아련한 향수를 느끼게 되는 같습니다. 그래서 많은 분들이 따뜻한 나눔의 이미지를 기억하시고 농심 라면을 재출시했으면 하시고 선택하게 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네요.

 

생각보다 탄생 배경에 대한 설명이 길어져서 정작 디자인에 대한 이야기는 많이 하지 못한 같지만, 그래도 흥미있게 읽어주신 내용이었으면 합니다 J


다음
편에서는 패키지 이야기 3번째로, 우리가 몰랐던 패키지에 숨겨진 이야기들을 풀어나가볼까 합니다.
또 많이 기대해 주세요~  


조지영 사원 (CM)
안녕하세요? 농심 면CM팀(Noodle category management)  조지영입니다.
저는 마케터로서 창의적으로 기획/구현해낸 제품이 지속적으로 사랑받는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전반적인 마케팅 전략을 수립하고 실행하고 있답니다. 현재 담당하고 있는 브랜드는 육개장 사발면, 진국 사리곰탕면, 아낌없이 담은 라면 등이 있답니다.
앞으로 농심 블로그에서는 제품 개발에 숨겨진 재미있는 비하인드 스토리나 신제품과 관련된 따끈따끈한 소식들, Power Brand의 활약상 등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실 법한 이야기들을 전해드리고자 해요.

  1. 오르페우스 2008.09.27 0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맨날 너구리 짜파게티만 먹다가 이런 신선한 소식은 첨...
    제품들이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왜 이런 제목을 가지는지 포장은 왜이런지 몰랐는데.
    이런 얘기는 라면 뒤에다가 적어주세요
    그런데 육개장 라면 맛있나요 무슨 맛일까

    • 조지영 2008.09.29 1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담당하는 제품이어서...이기도 하지만 농심라면 육개장 맛있어요^^;; 특히 면발이 예술이죠!!
      참! 초기에는 출시 배경에 대해 패키지에 기재를 했었는데, 지금은 어느 정도 시일이 지나서 내용이 빠져있는 상태랍니다. 앞으로 계속 이런 내용들을 잘 아실 수 있도록 다각도로 노력하겠습니다~! ^^

  2. DeerFox 2008.09.29 12: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구리 매니아 인데 저는 처음보는 제품인것 같군요.
    요즘 라면 종류가 너 무많아서 햇갈려요.
    육개장 맛이 나나요?
    저는 개인적으로 라면을 끓일때 미역을 추가로 많이 넣어서 끓이거든요.

    • 농심기업블로그 2008.09.29 15: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라면이 참 많기는 하죠. 음... 개인마다 맛에 대한 관점이 달라 뭐랄까. 직접 드셔보시길 권해 드립니다. 미역을 넣으면 맛이 어떻게 되나요? 너구리에 넣으시는 거죠? 저도 시도해 봐야겠네요. ^^

  3. DeerFox 2008.09.29 2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라 ! 답변도 달아 주시네.
    당장 육개장 라면 사다 먹어 볼께요.

    참고로 저의 라면 먹는 취향은 조금 독특한데요.
    라면을 끓일때는 항상 미역을 넣고 스프는 반봉지만 넣고 면이 완전히 익을 때 까지 푹 끓입니다.
    근데 너구리는 면이 굵어서 한참 끓이 거든요
    먹을때는 우유 1컵 정도를 준비해서 면을 모밀면처럼 우유에 적셔서 먹고 있거든요.
    처음보는 사람은 무슨 맛이냐고 하는데 저는 진짜 맛있거든요.
    근데 라면에 미역 넣어서 끓이면 국물이 더 맛있어요
    한 번 끓여 먹어 보시고 맛있으면 미역 많이 넣은 라면 좀 개발해 주세요.
    라면 살때마다 잘린 미역 사는 것도 번거롭기도하고해서..

    • 조지영 2008.10.01 17: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두가지 다 상당히 개성있는 조리법이네요~
      저도 미역국 참 좋아하는데요, 소고기를 달달(?) 볶아서 넣거나, 홍합 같은 것을 넣어도 아주 맛있지요. 그렇지만 백미는 뭐니뭐니해도 미역! 미역이 붓기제거 효과가 있다고 해서 자주 애용한답니다^^;
      미역건더기가 들어있는 라면은 너구리로 한번 끓여먹어봐야겠습니다. 좋은 의견 감사드려요~

  4. 조선얼짱 2008.10.10 22: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농심의 패키지 디자인은 훌륭합니다.
    경쟁제품들에 비해 상당히 수려하고...
    농심과 풀무원이 패키지 디자인에 있어서는 단연 앞서나간다고 볼 수 있습니다.
    디자이너들의 얘기도 궁금하기도 한데 언제 소개 가능한지요.

    그리고, 지난 여름 발리에 휴가를 가서 느낀건데요.
    수퍼마켓의 과자코너에 농심제품이 많이 있더군요.
    다른 선진국 제품들이나 로컬제품들도 많이 있었는데
    특이한건 농심의 C.I. 부분이 심볼은 이쁘게 잘 표현되었지만
    제품마다 농심이란 영문 표기 규격도 좀 다른것 같고
    영문서체 처리 되어 있는데 예쁘지 않아 보였습니다.
    옥에 티 라고 할까 ... 네슬레나 다른 패키지와 비교를 해보았는데
    스낵 봉투에 새겨진 빨간색 농심 심볼 밑의 농심영문 표기는
    디자인적으로 미려함이 떨어졌습니다. 일반적인 서체를 쓴듯하여
    브랜드 이미지나 신뢰도에 조금은 영향이 있을듯 합니다.
    물론 많은 생각을 하고 결정 내리셔서 제품에 반영한걸
    제가 잘 모르고 드린 말씀 일 수도 있지만, 고객의 입장에서 볼때
    다른 브랜드 제품들과 모아놓고 비교해서 느낀점을 적어 보았습니다.

    • 농심기업블로그 2008.10.28 1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디자인에 대해서는 큰 관심이 없었는데...
      블로깅을 통해 관심도가 쑥쑥~ 올라가고 있답니다.
      요거이 울 회사 디자이너에게 함 물어봐야겠네요.
      감사감사~

  5. Sammie 2008.10.26 23: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패키지에 예쁜 디자인을 하는 것도 좋지만, 고객센터나 고객상담 핫라인 번호가 꼭 들어갔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 지난번에 전화하려고 찾았었는데...없어서 실망감이 컸습니다.

  6. 패케라 2008.10.28 0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cafe.naver.com/packera/502
    민감한 새우깡 이야기인데요... 조금 더 진득하게 기다림의 철학을 가지고 대응했으면 합니다. 물론 더 많은 정보와 지식으로 오히려 나갈 길을 짚지 못할 수도 있는 게 지금일 수 있습니다. 참고로 복사해 놓은 주소의 글을 보세요^^

  7. 손현숙 2008.11.02 13: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농심의 변화 넘 좋아요~^^ 농심 화이팅 ㅋㅋ

  8. 임영신 2008.11.03 2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 합니다

  9. 브이라면 2010.05.08 23: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브이라면 그 맛까지 기억하는데 한정판이라도 생산됐으면 좋겠어요 정말 맛있었는데

    • 농심기업블로그 2010.05.09 2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단하세요. 그 맛을 기억하시다니...
      생산의 어려움도 있지만 과거 아이템을 구현하는 데는 여러 가지 제약사항이 있는 듯해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시금 맛보고 싶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