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심전심 n Talk

늦여름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요즘, 시원한 냉면 이야기로 제 첫번째 포스트를 올립니다.

더운 한 여름 시원하게 입맛을 돋우어주는 냉면의 주 원료는 메밀입니다.
메밀은 척박한 땅에서 잘 자라기 때문에, 남쪽에 비해 상대적으로 산지가 많은 함경도 지역이나 강원도 이북에서 즐겨먹던 음식이었으나, 6.25 전쟁을 계기로 전국적으로 소개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릇을 잡고 시원한 육수를 쭉 들이키면 온몸으로 시원한 기운이 쫙 퍼지고, 입안 가득 면을 머금고 씹으면 구수한 메밀향이 입안 가득 퍼지는 냉면. 우리 민족의 별미지요.

흔히 냉면은 여름철에 먹는 음식이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그런데 우리 조상들은 냉면을 겨울철에 많이 먹었답니다.

메밀이 많이 나는 평안남도와 함경북도에서 한겨울 땅에 묻어놓은 독에서 꺼낸 차가운 동치미 국물에 말아먹는 메밀 냉면은, 생각만 해도 군침을 돌게 합니다.

우리나라 세시 풍속을 잘 적어놓은 '동국세시기(1894)'와 조선시대 말의 요리책으로 유명한 '조선요리 제법(1917)'도 냉면은 겨울철 별미로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겨울철 시식(時食)으로서 메밀국수에 무김치, 배추김치를 넣고 그 위에 돼지고기를 얹은 냉면이 있다. - 동국세시기(1984)
여름 냉면은 두 가지가 있으니... 가게에서 파는 냉면은 고기나 닭국을 식혀서 금방 내린 국수를 말고 한가운데다가 얼음 한덩이 넣고... 고명은 많이 얹지 않고 김치와 배와 제육만 넣는 것이 좋으니라. 집에서 하는 냉면은 장국이나 깨국이나 콩국에다가 국수를 말고 오이를 채썰어 소금에 절였다가 기름에 볶아 얹고 고명과 석이버섯을 채썰어 얹고 고기도 볶아 썰어 얹고 실백을 뿌린 후 얼음을 넣어 먹느니라... 그러나 두 가지가 도무지 겨울 냉면만 못하니라. - 조선요리 제법(1917)

이와 같이 냉면을 겨울 제철음식, 겨울 별미로 여겼던 조상들의 지혜는 과학적으로 증명되고 있습니다.
겨울에 날씨가 추워져 외부에서 활동하다 따뜻한 실내에 들어오게 되면, 몸 속에 열이 나게 되어 갑갑증이 생기고 혈압이 오르고 심장에 무리를 주게 된다고 합니다.

이때 몸 속의 열을 식혀주는 음식을 먹어야 안팎의 기(氣) 순환이 순조롭게 되는데, 이때 냉면이 최고입니다.
특히, 냉면에 들어있는 메밀은 그 성질이 차갑고, 심장병과 고혈압을 예방하는 루틴이라는 성분이 많이 함유돼있어 겨울에 많이 발병하는 뇌혈관 질환이나 심장 질환을 예방해주기도 합니다.

이뿐 아니라, 1929년에 발간된 '별건곤'이라는 잡지는, 당시 겨울에 즐기는 평양 냉면의 맛을 시대상에 맞게 생생하게 표현한 바 있습니다.

함박눈이 더벅더벅 내리는 날, 살얼음이 뜬 김칫국물에다 냉면 풀어먹고 벌벌 떨며 온돌방 아랫목으로 가는 맛이 어떻소. - 별건곤(1929) <사시명물 평양냉면>

어떠세요? 함박눈이 더벅더벅 내리는 날, 뜨끈한 아랫목에 앉아 두꺼운 솜이불을 무릎에 얹고 맛있게 즐기는 차가운 동치미 냉면, 생각만해도 입가가 흐뭇해지지 않으시나요??

포스팅을 하다보니, 빨리 겨울이 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절로 듭니다.  냉면은, 겨울에 먹어야 제맛입니다!



이정근 팀장 (CM)
반갑습니다. 매일 아침마다 오늘 하루를 어떻게 하면 FUN하게 보낼까? 생각하는 면CM팀장 이정근입니다. 내가 FUN해야 상대방도 FUN하고 그리고 모두 FUN해야 일도 막힘없이 술술 잘 풀린다는 신념을 가지고 있습니다. 신라면을 비롯해 농심의 주력 제품인 모든 라면 제품의 마케팅을 책임지고 있어 어깨가 무겁지만, 동료들과 팀웍을 이루어 농심의 저력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대학에서 식품을 공부하였기에 식품 속에 숨어있는 지혜와 과학적인 원리들을 정말 FUN하고 시원하게 여러분 앞에 펼쳐보이겠습니다.
  1. 보남이 2008.09.22 09: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어디선가 냉면이 본래 겨울별미라고 들었던 적이 있는데 정말 그렇네요.. ^^
    우리나라 사람드른 워낙에 여름에만 냉면을 먹어서... 본래 겨울에 먹으면 좋은 음식이었네요..
    아이스크림도 겨울에 별미..ㅋㅋ
    근데 언제부터 울나라 사람들이 여름에 냉면을 즐겨먹게 되었을까 -_-a

  2. 달빛선장 2008.09.22 1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겨울에 먹는 냉면맛...얼마나 맛난지 모르시남요
    겨울에 속초에 바다보러갓엇는데요 그때 먹어본 회냉면 증말 왕맛있었어요
    냉면 먹고 싶다 아후

    • 농심기업블로그 2008.09.22 2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와우~ 저희 농심 블로그에 방문해 주셔서 감사해요. ^^ 오픈하고 이렇게 일찍 찾아주시니 흥분됩니다.
      개인적으로는 함흥냉면을 참 좋아해요.
      농심인 중에는 냉면으로 해장을 하시는 특이한 분도 계신답니다.
      속초가 제 고향인데 정작 저는 회냉면을 못 먹어봤네요.
      달빛선장님 어디에서 드셨나요?
      다음 고향에 가면 회냉면을 먹어보겠습니다.

  3. 종윤이 아빠 2008.09.22 16: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둥지냉면 정말 좋습니다.
    특히 물냉면 육수와 삼다수 각얼음을 도깨비 방망이로 함께 믹스해서 면 위에 부어 먹으면 '셋이 먹다가 둘이 죽어도 모른다'는 속담(?)처럼 정말 맛있습니다.
    집 사람이 제일 좋아해서 집에서는 제가 둥지냉면 조리사 입니다~~^^*
    그리고 참고로, 대구 팔달시장에 가면 위 내용에 있는 것처럼 큰 얼음이 둥둥 뜨는 닭육수와 큼직한 닭고기가 있는 냉면이 있습니다.
    대구에 들르시면 꼭 드셔보시고, 둥지냉면도 많이 사랑해주세요~~^^*

    • 2008.09.22 18: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밀댓글입니다

    • 농심기업블로그 2008.09.22 2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저도 올여름 둥지냉면을 와이프와 신나게 먹었습니다. 아직도 집에 몇 개가 남아있습니다. ^^
      대구에 가면 꼭 먹어보겠습니다.
      식당 상호명도 알려주시면 더 좋겠네요~

    • 펀생펀사 2008.09.26 17:43  댓글주소  수정/삭제

      각 얼음을 도깨비 방망이로 부수어 슬러시를 만들정도이면 상당한 부뚜막 내공을 지니신 분입니다. ㅋㅋㅋ
      아예 육수를 얼려서 도깨비 방망이로 부수어도 좋을 듯합니다.
      생각만 해도 가슴속 까지 시원함이 끌려 옵니다.

  4. 워니 2008.09.22 18: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냉면 킬러신 울 아부지께서,
    추운 겨울날에 따끈한 아랫목에 앉아 드셨던 살얼음이 동동 떠있는 동치미 냉면을 잊을 수가 없다고 하시더라고요.

    아직 따끈한 아랫목이 생각나지는 않지만...
    그래도 냉면 얘기 하다보니 시원한 냉면이 생각나네요.
    오늘 저녁엔...냉면을~~~? ^^

    • 농심기업블로그 2008.09.25 1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가 오니 약간 춥습니다. 따끈한 아랫목 생각이 절로 나네요. 냉면 드셨나요?

    • 펀생펀사 2008.09.26 17: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동치미 항아리를 열면 슬러시 같은 살얼음이 얼어있고 한국자 푹 퍼서 냉면을 말아 뜨끈뜨끈한 방 구들에 앉아 이가 시리도록 후르륵 먹던 우리들의 부모님, 그리고 그분들의 부모님들의 맛을 아는 멋이 그리워 집니다.

  5. 구연기사 2008.09.24 09: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냉면에 화룡정점은 계란 반개가 아닐런지요? 생각만해도..*^^*

    • 농심기업블로그 2008.09.24 1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냉면의 계란에도 과학이 있더라구요. 냉면을 먹을 때는 계란을 먼저 먹어야 한다고 합니다. 속을 보호하기 위함이라네요. ^^

    • 펀생펀사 2008.09.26 17:37  댓글주소  수정/삭제

      화룡점정? 정말 운치 있는 표현입니다. 문득 학창시절 학교앞 중국집 '화룡반점'이 생각났답니다. 그 집도 짜장면 먹을 때 꼭 메추리알 반쪽을 얹었지요.....계란을 먹으면 단백질과 탄수화물의 영양 바란스를 맞출 수 있네요..

  6. 덤벙이 2008.09.24 1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맛있었어요 사먹는것보다 위생적이구 가격두 저렴하구
    비빔과 물냉면을 썩어먹어두 좋구요 한번해보세요
    썩기미냉면이 되지요

    • 농심기업블로그 2008.09.24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둥지냉면 말씀이시죠? 비빔과 물냉면을 섞는다... 시도해 보면 좋겠네요. 단, 이름이 좀 난감하네요. ㅠㅠ 암튼, 감사합니다.

    • 펀생펀사 2008.09.26 17: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데기를 듬뿍 넣은 물냉면 맛 아닐까요? 냉면은 지역마다 사람마다 다양한 조리법으로 먹는 것 같습니다. 그 만큼 많은 사람이 먹는 다는 증거 아닐까요?

  7. 터프녀!!! 2008.09.30 0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요! 절혼 전 눈오는 새벽녁에 친 오빠가 시내에서 술을 마시고 택시도 잡히지 않아 시내에서 집에까지 걸어서 2시간 반이 걸렸다면서 술이 께려는지 목이 마르니 시원한 동치미 국물을 한 대접떠오라고 하며 마시는데 캬~!!! 하면서 얼음을 깨먹더라구요! 그때 그 동치미 국물이 오빠는 가끔 생각 난데요. 그러다 저희 둥지냉면 신제품 선전차원에서 둥지물냉면을 갔다 줬더니 새언니만 일거리가 늘어났다니깐요! 세상에 육수를 희석해놓고 김치 냉장고에 보관해서 자기 술마시고 들어 오면 시원하게 주래요! 그리고 추운겨울 저녁에 궁금할때 시원한 냉면 한사발이 환장하게 만든다고 하네요....!!! 그리고 그 맛을 보고 친구들한테도 얘기 해줬데요.! 아주 좋아 한데요.

    • 농심기업블로그 2008.09.30 0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농심가족이시네요. ^^ 홍보맨 아니랄까봐 저도 둥지냉면 홍보 많이 했습니다. 매운 걸 잘 못 먹는 편인데 비빔냉면은 매워도 맛있더라구요. 그래도 조금 들 맵게 오이랑 다른 것들을 함께 넣어 먹고 있답니다.

  8. 터프녀!!! 2008.10.07 22: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고 물냉이나 비냉에다 그냥 구운 김을 부셔서 같이 드셔 보세요 기름이나 소금을 묻히지 않은 그냥 "김"요!색다른 향이 나면서 입안이 맴 돈다니깐요! 겨자도 빠뜨리지 마시고....!! 와!!! 먹고 싶다. 꿀꺽~~~ 또! 꿀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