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심전심 n Talk


★ 제14회 농심 辛라면배 세계바둑 최강전 1 Round


일정

승 

패 

비고 

16일

탄샤오 7단 (중국)

다카오 신지 9단 (일본)

320수 흑불계승

17일

탄샤오 7단 (중국) 

이동훈 초단 (한국)

277수 백반집승

18일 

탄샤오 7단 (중국) 

이다 아쯔시 3단 

192수 백불계승 

19일 

이호범 3단 (한국) 

탄샤오 7단 (중국) 

235수 흑불계승 



10월 19일 부산 호텔농심.

이호범 3단이 자신의 말을 실현할 첫 대국을 가졌습니다.

이호범 3단은 지난 7월 농심 辛라면배 세계바둑 최강전 예선결승에서 백홍석을 이겼을 때, 자신의 목표는 '3연승'이며, 상대가 될 수 있는 중국 대표기사들의 기보를 열심히 연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상대는 이미 3연승에 성공한 탄샤오.

중국랭킹 5위, 중국 타이틀 3관왕의 위치에 선 탄샤오에 비해 올해 성적 52전 34승 18패, 한국랭킹 33위의 이호범 3단은 경력에선 매우 밀렸습니다. 그러나 연승을 하기 위해선 탄샤오 7단을 물리쳐야 했습니다.



▶ 이호범 3단 승리, '이상한 느낌'


한국 랭킹 33위 이호범 3단은 대국을 이기고 "이상한 느낌이다"라고 했습니다.

10월 19일 부산 호텔농심에서 열린 제 14회 농심 辛라면배 세계바둑 최강전 제4국에서 중국의 정상급 기사 탄샤오를 이긴 이호범의 소감입니다. 탄샤오는 4연승, 5연승을 달려도 전혀 이상할 게 없는 그런 강자이고, 이미 전날까지 한국 이동훈 초단을 포함해 3명을 이겨 3연승을 달성해놓은 상태였죠.


이호범 3단은 "정말 이번 판은 초반부터 불리해져서 그냥 져도 이상할 게 없었다. 중앙 한 점(흑65수)을 탄샤오가 잡았다면 대국은 끝났다. 그런데 다르게(104수) 둬서 기회가 생겼다. 탄샤오가 (148수로) 중앙의 흑4점을 잡아간 것도 이해하기 힘들다. 상변을 두면서 내가 이겼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끝까지 버틴 이호범 3단의 힘이 이 대 역전승의 원천이 아니었을까?



너무 기막힌 역전승이라서 서로의 실수를 잘 알고 있었습니다. 탄샤오와 이호범은 몇몇 승부처를 짚고 굉장히 짧게 복기를 마쳤습니다.


이제 "제14회 농심 辛라면배 세계바둑 최강전 1 Round"가 막이 내렸습니다.

다음 2 Round에서도 '이심전심 블로그'와 함께하세요~



<이호범 3단의 착수>


<탄샤오의 7단의 착수>


<대국 전경>



<이호범 3단의 승리 후 인터뷰>






▶ 제14회 농심 辛라면배 한중일 국가대표


한국

중국

일본

박정환 9단 (93년)

셰허 9단 (84년)

다카오신지 9단 (76년)

최철한 9단 (85년) 

장웨이제 9단 (91년)

무라카와다이스케 7단 (90년)

김지석 8단 (89년)

천야오예 9단 (89년)

안자이노부아키 6단 (85년)

이호범 3단 (92년)

왕시 9단 (84년)

후지타아키히코 3단 (91년) 

이동훈 초단 (98년)

탄샤오 7단 (93년)

이다아쯔시 3단 (94년) 



▶ 제14회 농심 辛라면배 세계바둑 최강전 이야기, 클릭-!!


14. [3 Round 제11국, 최철한 9단, "5연승이 목표다"]

15. [3 Round 제12국, '셰허' 완승! 한중대결 '장군, 멍군']

16. [3 Round 제13국, 박정환 9단 승, 승부는 최종국으로...]

17. [3 Round 제14국, 최철한 9단 해냈다. 농심 우승!]